뉴시스

홍익표, '사천' 논란에 "책임 크게 느껴···시스템공천으로 신뢰 되찾아야"

입력 2024.02.22. 09:59 댓글 0개
"분열·갈등으로 윤 정권 심판 못한다면 역사적 과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2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조성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사천' 논란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며 "민주당이 구축한 공정하고 투명한 시스템 공천을 제대로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하나가 도 모자랄 시점에 민주당이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있어 대단히 송구하다"며 "저부터 책임을 크게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공천을 둘러싼 계파 갈등을 의식한 듯 "민주당부터 단결하고 하나가 돼야 한다. 그렇지 않고 분열과 갈등으로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지 못한다면 민주당은 물론 대한민국의 불행이 될 것"이라며 "시스템 공천을 제대로 실천함으로써 국민으로부터 잃었던 실망을 다시 되찾고 신뢰를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나 잘못할 수 있지만 잘못을 바로잡는 것이 훨씬 더 역량 있는 정당의 태도"라며 "민주당이 대안과 희망이 되도록 지금부터라도 뼈를 깎는 노력으로 민심을 받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총선에 대해 "민주당을 위한 선거가 아니다. 벼랑 끝에 서있는 서민과 중산층의 삶을 지키고 대한민국이 다시 도약할 기회를 만들어야 하는 매우 절박한 선거"라며 "이러한 선거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헌신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큰 역사적 과오를 저지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민에 희망을 드리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대안으로 이러한 민심을 담아내고 실현해야 책임이 있다"며 "국민의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creat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