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사람도 차도 "엉금엉금"···밤새 눈폭탄 서울 출근대란

입력 2024.02.22. 09:52 댓글 0개
서울 대설주의보 발령…밤새 13.8㎝ 쌓여
5호선 전구간 열차 운행 15~20분씩 지연
인도 제설 부족으로 미끄러지는 시민 속출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밤사이 내린 눈으로 인한 기지 출고 장애로 서울지하철 5호선 전구간 열차 운행이 지연된 22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이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2024.02.22.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장한지 박광온 임철휘 박선정 기자 = 수도권에 밤 사이 많은 눈이 내려 22일 곳곳에서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거나 도로가 통제되는 등 '출근길 대란'이 벌어졌다. 서울은 전날 오후 8시부로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자정부터 오전 7시까지 13.8㎝의 눈이 쌓였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강설에 따른 기지 출고 장애로 서울지하철 5호선 전구간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평소보다 15~20분씩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송파구에서 광화문으로 출근하는 원은미(30)는 "열차가 계속 멈췄다가 가고 멈췄다가 가고 그렇게 운행되고 있어서 회사 부서 톡방에도 상황을 설명하고 평소보다 늦을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마천역에서 왕십리역까지만 네다섯번 멈춰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아침 뉴시스가 서울의 주요 지하철역은 일찍 길을 나선 시민들로 붐볐다.

관악구에서 구로구로 출근하는 손모(29)씨는 "여기 서울대입구역 근처가 경사가 높아서 내리막길에서 미끄러져 넘어졌다. 그래서 옷을 갈아입고 다시 나오느라 20분이 늦어졌다"며 "사람들이 대중교통에 몰릴 것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경기 과천시에서 관악구로 출근한다는 30대 정모씨는 연신 휴대전화로 시간을 확인했다. 정씨는 "오늘 회의가 있어서 8시10분까지는 가서 준비해야 하는데 벌써 8시15분"이라며 "원래 따릉이 자전거를 타고 가는데 지금 눈이 쌓여 탈 수가 없다. 버스도 느리게 오고 사람도 많아 늦은 상황"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4가역 인근에서 청계천 상인들이 밤 사이 내린 눈을 치우고 있다. 2024.02.22. kgb@newsis.com

한 시민이 지하철역으로 빠르게 달려가며 검게 변한 눈이 주변에 튀자 사람들이 "으악"하며 피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강남역 주변에서 만난 직장인들은 우산을 지팡이처럼 짚고 걸으며 균형을 잡고 있었다. 내렸던 눈이 녹다 말아 진창이 된 탓에 언덕배기를 오르내리는 시민들이 종종 휘청이며 위태로운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예림(32)씨는 "대림역에서 1호선을 타고 오는데 중간중간 멈추고 지연됐다"며 "바닥이 얼어서 조심해서 걸었는데도 여러 번 넘어질 뻔했다"고 전했다.

김진우(45)씨도 "아침에 눈이 많이 온 걸 보고 늦을까 봐 서둘러 나왔다. 지하철이 천천히 가고 멈췄다 가서 평소보다 늦었다"고 말했다.

자차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은 예상치 못한 눈폭탄에 지각을 면치 못했다.

서울 금천구에서 구로로 출근하는 김모(35)씨는 "지상 주차장에 차를 대놨는데 눈이 너무 많이 쌓여서 한참 치우고 출발했다"며 "아파트가 언덕배기인데 도로에 눈이 녹다 말아 진창이 돼서 차가 엉금엉금 기어내려갔다. 가는 길도 꽉 막혀서 평소보다 10분 일찍 나왔지만 회사에는 20분 지각했다"고 밝혔다.

경기 평택 시내에서 변두리 쪽으로 출근한다는 유모(32)씨도 "고속도로를 탔는데 3차선 곳곳이 제설작업 때문에 막혀서 평소보다 많이 밀렸다"며 "3차로에 있어야 할 대형트럭이 1차로로 와서 사고가 날 뻔했다. 바닥도 미끄러워서 완전히 박을 뻔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밤 사이 많은 눈이 내린 22일 오전 서울 중구 퇴계로 골목 오르막길에서 한 차량이 눈길을 오르지 못하고 견인되고 있다. 2024.02.22. yesphoto@newsis.com

미처 치우지 못한 눈이 쌓여 진창이 된 탓에 차도와 인도를 불문하고 '바닥이 미끄러웠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서울시는 전날 제설대책 2단계에 따라 8488명의 인력과 1168대의 제설장비를 투입한 바 있다.

상도에서 마곡으로 출근하는 김범규(31)씨는 "아침에 눈이 많이 와서 회사 셔틀이 늦아질 수 있다고 문자가 왔다. 집이 오르막길인데 경비 아저씨가 길 딱 한 줄만 제설을 해 놔서 사람들이 줄서서 갔다"며 "심지어 미끄러우니까 다 천천히 내려가서 마음은 급해 죽겠는데 답답했다. 겨우 셔틀버스를 타서 제 시간에 도착했지만 낭패를 볼 뻔했다"고 전했다.

택시기사 박모씨는 "아침부터 콜이 유난히 많았다. 오전 4시부터 8시 사이 손님 12명을 태웠다"며 "길이 미끄러워서 운행이 쉽지 않았다. 낮까지는 조심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hanzy@newsis.com, lighton@newsis.com, fe@newsis.com, s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