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기 곳곳 '눈폭탄' 강타···빙판길 낙상 등 52건 피해 발생

입력 2024.02.22. 08:55 댓글 0개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15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성행궁에서 시민들이 펑펑 내리는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2024.02.15. jtk@newsis.com

[수원=뉴시스] 양효원 기자 = 밤 사이 경기지역에 내린 많은 눈으로 곳곳에서 낙상 등 피해가 잇따랐다.

22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모두 52건(구급 2건·안전조치 50건)의 눈 피해가 접수됐다.

경기소방은 소방관 242명, 장비 63대 등을 투입해 조치를 마쳤다.

이날 오전 6시35분께 화성시 오산동에서 눈길 낙상으로 시민이 무릎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 옮겨졌다. 또 오전 5시33분께에는 화성시 마도면에서 작업자가 염화칼슘 마대에 깔려 다쳤다.

이외에도 곳곳에서 차량 미끄러짐, 시설물 파손, 도로 장애 등 피해가 잇따랐다.

경기소방은 대설 관련 비상 대응 체제를 갖추고 23개 소방서 상황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날까지 누적 적설량은 경기 광주 13.3㎝, 양주 12.2㎝, 고양 11.9㎝, 이천 11.7㎝ 등 평균 8.3㎝를 기록했다.

누적 강수량은 과천 34㎜, 화성 30.5㎜, 수원 29.1㎜ 등 평균 21.6㎜다.

눈은 경기남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1㎝ 내외 내리고 있다. 눈은 오전께 대부분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y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