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의사 부족, 사실 아닌가"···속내 털어놓은 익명의 전공의

입력 2024.02.22. 07:45 댓글 0개
생명 다루는 바이탈과 전공의가 파업 원인 지적
개원의, 종합병원 의사와 수입 격차 갈수록 늘어
[서울=뉴시스] 김명년 기자 =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 집단 이탈로 인해 의료공백이 우려되고 있는 2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 게시된 진료 대기 시간 안내판에 마감 스티커가 부착돼 있다. 2024.02.21.kmn@newsis.com

[서울=뉴시스]송종호 기자 = 정부의 의대 증원해 반대해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나기 시작한 가운데 자신을 바이탈과 전공의라 밝힌 누리꾼이 파업에 반대한다는 글이 화제다. 바이탈과는사람의 생명과 연관된 과를 의미하며, 흉부외과, 응급의학과, 산부인과 등이 해당된다.

22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지난 21일 직장인 익명커뮤니티 블라인드 올린 글에서 작성자는 현재 파업에 대해 "반대 의견을 말하면 욕을 먹거나 프락치 등으로 낙인찍힌다"고 전했다.

그는 "(파업) 반대하는 이유는 정부 정책에 찬성하기 때문"이라며 "2020년도에는 정부 정책에 극렬히 반대하고 파업에 적극 찬성했다"고 밝혔다.

해당 글을 작성한 전공의는 우리나라 의료 현장의 위기를 파업반대 이유로 들었다. 가장 큰 문제로는 종합병원 의사(대학병원 교수) 부족을 꼽았다.

그는 "현재 개원의들과 교수들 간 수입이 3배 이상으로 벌어졌다"며 "더 많은 공부를 해야하고, 더 많은 책임을 지며더 힘든 일을 하는 교수는 더 이상 젊은 의사들에게 매력적인 직업이 아니고, 있던 교수들도 나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지방, 기피과는 의사 자체 수도 적어서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런 수입 차이는 실비 보험의 성장에 영향이라고 그는 짚었다.

그는 "실비 보험이 보편화 되면서 비급여 시장이 미친듯이 커졌다" "개원가에서 비급여 끼워팔기, 생눈(무리한) 백내장 수술, 도수치료, 이상한 주사들(백옥, 마늘, 줄기세포)등으로 인해 개원가는 역대급 호황을 맞이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개인적으로 이런 행태는 환자를 속이는 것으로근절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같은 글에서 현재 파업 분위기도 전했다. 개인 생각을 전제로 그는 "(현재 파업은) 초강경파 10%가 주도하고, 강경파 30%, 단순 찬성파 30%, 일을 쉬고 싶어하는 30%"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가 21일 주요 100개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점검을 한 결과 소속 전공의 881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고 7813명이 근무지를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 비율은 전날 55%에서 71.2%로, 근무지 이탈 비율은 25%에서 63.1%로 대폭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