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천, 오전까지 비·눈 이어져···강풍에 체감온도 '뚝'

입력 2024.02.22. 04:48 댓글 0개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22일 인천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으면서 대체로 흐릴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기상청은 "아침 최저기온은 0도, 낮 최고기온은 3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며 "오늘 오전까지 5~10㎜의 비 또는 3~8㎝의 눈이 내리면서 쌓이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강화군·계양구·부평구·서구·옹진군 영하 1도, 남동구·동구·미추홀구·연수구·중구 0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계양구·남동구·미추홀구·부평구·서구·연수구 4도, 강화군·동구·중구 3도, 옹진군 2도 등으로 예상된다.

서해중부앞바다는 바람이 초속 5~12m로 불어 바다의 물결은 0.5~2m 내외로 일겠다.

인천지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낮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낮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면서 "체감온도가 더욱 낮아 쌀쌀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