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클린스만 후임, 국내파 중심 선발···전술 역량 중요하게 볼 것"

입력 2024.02.21. 16:51 댓글 0개
KFA 전력강화위 첫 회의…정해성 위원장 브리핑
임시 감독 대신 정식 감독 선발…3월 선임 예정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정해성 신임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차 전력강화위원회의 결과 및 취임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4.02.21.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엽 기자 =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국가대표 축구감독의 후임자를 뽑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나왔다. 국내외 감독 모두 후보로 고려하되, 국내 감독에 더 무게를 두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1차 전력강화위원회 비공개 회의를 열어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이날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공개했다.

브리핑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졸전 끝에 4강에서 탈락해 경질된 클린스만 전 감독과 함께 물러난 마이클 뮐러(독일) 전 전력강화위원장의 후임으로 선임된 정해성 신임 위원장이 직접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오늘 회의를 통해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자질과 요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8가지 요건을 공개했다.

그가 설명한 8가지 요건은 ▲전술적 역량 ▲선수단 육성 ▲명분 ▲경력 ▲소통 능력 ▲리더십 ▲코칭 스태프 구성 능력 ▲성적 등이었다.

또 임시 감독 체제보다는 정식 감독을 3월부터 선임하는 방향으로 정했다는 점도 공개했다.

정 위원장은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임시 체제보다는 이번에 정식으로 감독을 뽑아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국내 감독인지 외국 감독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위원회에서는 국내파, 국외파 다 열어놓고 준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3월 A매치 전까지) 선수들 파악을 할 수 있는 시간 등을 고려했을 때 외국 감독도 (후보로) 열어놨지만, 국내 감독 쪽으로 비중을 둬야 되지 않느냐는 의견을 나눴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정해성 신임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1차 전력강화위원회의 결과 및 취임 소감을 말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2024.02.21. xconfind@newsis.com

앞서 이날 회의에는 전력강화위원회 총 11명 중 9명만 참석했다.

위원회는 정 신임 위원장을 중심으로, 고정운 김포FC 감독, 박성배 숭실대 감독, 박주호 해설위원, 송명원 전 광주FC 수석코치, 윤덕여 세종스포츠토토 감독, 윤정환 강원FC 감독, 이미연 문경상무 감독, 이상기 QMIT 대표, 이영진 전 베트남 대표팀 코치, 전경준 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등 10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박성배 숭실대 감독과 이미연 문경상무 감독은 소속팀 일정으로 불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sduq12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