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빛고을중앙공원개발, 구속 대표이사 교체···이재현 부사장 임명

입력 2024.02.13. 11:36 댓글 0개
"중앙공원 1지구 사업 차질 없이 진행"
[광주=뉴시스] 광주 서구 중앙공원1지구 조감도. (조감도 =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최대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하던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SPC) 대표이사가 법정구속돼 사업 차질이 우려된 가운데 개발사 측이 이재현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사업을 이어간다.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와 롯데건설은 공동 입장문을 통해 "전임 대표이사가 구속된 이후 이사회를 열어 이재현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임명했다"고 13일 밝혔다.

구속된 전임 대표이사의 직을 이어 받은 이 신임 대표이사는 3명으로 구성된 이사회 논의에 참석하며 빛고을중앙공원 개발과 관련된 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한다.

구속된 전임 대표이사는 직을 사임했으며 이사직은 유지하고 있어 신임 대표이사 선임에 대해 서면 동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는 "전임 대표이사의 구속사건은 중앙공원(1지구)조성 사업과 일체 관련이 없다"며 "중앙공원 1지구 개발과 관련한 광주시와의 협약과 시민과의 약속은 변함없이 수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전임 대표의 구속으로 광주시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이번 사건으로 빛고을중앙공원개발사의 자정기능을 강화하고 경영진 신뢰성 확보, 투명한 운영을 위한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 "토지보상과 신규공원 조성을 위해 1조원 조달을 완료했다"며 "앞으로도 금융채권단의 안정적 지원과, 수많은 지역업체들과의 상생, 광주시민을 위한 명품공원 조성이라는 중대한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중앙공원 1지구는 광주시가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지역 9개 공원(10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 지역 중 가장 큰 규모다.

서구 금호동·화정동·풍암동 일대 243만5027㎡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8층 39개동 총 2772가구(임대 408가구) 규모 공동주택을 짓고 비공원시설(아파트)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빛고을중앙공원 측이 시행하고 있다.

현재 시공권·주주권을 둘러싼 사업자 간 내부 갈등이 법적 공방으로 번지는 등 내홍이 깊어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선·후분양 방식을 놓고 광주시와 협의를 하고 있는 가운데 대표이사가 금전 비위 혐의로 법정 구속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