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논산시, 중소기업 경영난 해소에 이자 지원 정책 편다

입력 2024.02.06. 18:20 댓글 0개
관내 제1금융권과 협력해 이자 2%지원…향후 확대
[논산=뉴시스]논산시는 6일 관내 6대 시중은행과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논산시 제공) 2024. 02. 06 *재판매 및 DB 금지

[논산=뉴시스]곽상훈 기자 = 충남 논산시가 중소기업 자금난 해결에 나선다.

시는 6일 시청 상황실에서 백성현 시장을 비롯해 논산시 기업인협의회장, 논산시 관내 6대 시중은행 지점장과 함께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지원’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전년도 매출 50억 원 이상 논산시 중소기업이 기업경영을 위해 자금을 대출 받을 경우 시로부터 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무역협회 조사에 따르면 2023년 10월 기준 중소기업 대출이자는 5.35%에 달한다.

국제 경기침체와 내수 부진으로 중소기업이 느끼는 실질적 부담은 훨씬 큰 상황이다. 시가 기업이 내야 하는 이자 중 2%를 지원하게 됨으로써, 중소기업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기업 자금(이자)지원 정책은 시에서 자체 처음 시행하는 정책으로, 민선 8기 투자유치과를 신설하고 ‘기업친화적 환경 조성’을 시정철학으로 내세운 백 시장의 의지가 담겼다.

백 시장은 평소 “새로운 외부 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논산에서 사업을 운영하는 기업인들을 우대하는 것에 소홀함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소신을 강조한 바 있다.

총 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자되는 이 협약에서 백 시장은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논산시민의 삶을 지탱하는 중소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향후 관련 예산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더 심층적인 지원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협약에 참여한 시중은행은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으로 최근 1년 결산 재무제표상 전체 매출액 50억 원 이상인 논산시 제조업체가 이자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시는 기업 지원에 공백이 없도록 도와 연계해 매출액이 50억 원 미만인 기업에 대해서는 충남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대출 가능 은행 또한 논산시 소재 금융기관으로 한정해 지역 경제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hoon0663@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