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부산 5선' 서병수 험지로···빈 자리에 박성훈·정성국 출마(종합)

입력 2024.02.06. 17:54 댓글 0개
서병수, 부산 진구갑→북·강서갑…희생 요구 수용
용산 참모 박성훈·한동훈 영입인재 정성국 출마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리는 중진의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01.0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이승재 최영서 기자 = 5선 중진인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부산 진구갑)은 6일 당의 험지 출마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서 의원의 현 지역구에는 용산 참모 출신인 박성훈 전 해양수산부 차관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의 첫 영입인재 박상국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이 출마를 선언했다.

서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험지 출마를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내일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당 지도부는 서 의원에게 현 지역구인 부산진갑을 떠나,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있는 부산 북·강서갑 출마를 요청했다.

또한 3선 김태호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게는 경남 양산을로 지역구를 옮길 것을 요구했다. 여기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다.

당 입장에서는 정치신인이 아닌 경쟁력이 있는 당내 중진들에게 낙동강 벨트 탈환이라는 중책을 맡긴 거다.

장동혁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의 중진들이 우리가 꼭 이겨야 하지만 경쟁력 있는 후보가 없으면 이기기 힘든 지역으로 가서 희생해주면, 그게 하나의 바람이 될 수 있고 선거 승리에 기여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서 의원은 5선 의원뿐 아니라 부산시장까지 지낸 지역 좌장으로 불린다. 지난 총선에서도 4선을 했던 해운대·기장군갑을 떠나 김영춘 전 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진갑에 도전해 승리한 바 있다.

서 의원 측 관계자는 "서 의원은 항상 당이 필요로 하는 곳에 가겠다고 했다"며 "지역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하는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날 박 전 차관은 "내 고향 부산진구와 부산 발전을 위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모두 쏟아 부어 일하고 싶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이 지난해 12월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12.14. kmx1105@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russa@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