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돈봉투' 의혹 이성만, 민주당 복당 신청···"정치인생의 전부"

입력 2024.02.02. 13:03 댓글 0개
이성만,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으로 지난해 탈당
"민주당에 꼭 필요한 정치인으로 민생 지킬 것"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이성만 무소속 의원. 2023.10.24.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전당대회 돈봉투 연루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성만 무소속 의원이 2일 민주당 복당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인천 부평갑 재선을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 부평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후보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부평갑 필승카드로서 정권에 맞서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싸움을 멈추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오는 5일 국회에서의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 복당 신청도 완료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제 정치인생의 시작이자 전부"라며 "그동안 지역은 물론 당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아온 만큼, 민주당에 꼭 필요한 정치인으로서 민생을 지키고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민주당 소속이던 2021년 4월께 지역본부장들에게 살포할 자금 1000만원 조성에 관여하고,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100만원을 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해 5월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당사자로 지목되자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탈당한다"며 탈당 사실을 공식화했다.

이 의원의 지역구 모임인 '부평갑 총선 승리를 위한 민주당원 모임'은 지난달 22일 이 의원의 복당 필요성을 주장하는 청원을 민주당에 제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