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굴까기 작업장 현대화 50억 신규 투입

입력 2024.01.22. 14:39 수정 2024.01.22. 14:51 댓글 0개
전남 패류 생산의 43%
위생적 생굴 공급으로 전략품종 육성
전남도는 굴 수출 확대 등 전략품목 육성 기반 구축과 안전하고 위생적인 생굴 생산기반 확충을 위해 신규로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굴 박신장(굴 작업장) 현대화 사업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굴 수출 확대 등 전략품목 육성 기반 구축과 안전하고 위생적인 생굴 생산기반 확충을 위해 신규로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굴 박신장(굴 작업장) 현대화 사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전남에선 여수, 고흥 등 11개 시군 735어가에서 4만 6천 톤의 굴을 생산하고 있다. 소득으로 환산하면 436억 원 규모다. 굴 생산량은 전남 총 패류 생산량의 43%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굴을 전략품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2년 굴 양식기반 조성계획을 수립했다.

전남도는 굴 수출 확대 등 전략품목 육성 기반 구축과 안전하고 위생적인 생굴 생산기반 확충을 위해 신규로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해 굴 박신장(굴 작업장) 현대화 사업을 지원한다.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친환경개체굴 지원 등 560억 원을 투입해 첨단 양식 기반 조성, 친환경 양식시설 지원, 친환경 수산물 국제인증(ASC·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 등 다방면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신규 사업으로 '굴 박신장 현대화'를 추진, 굴 작업장을 운영하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작업장 신축·개보수를 지원한다. 신축은 6억 원, 개보수는 2억 원 한도다.

박영채 전남도 친환경수산과장은 "노후 박신장 현대화 지원을 통해 근로 여건을 개선함으로써 안전하고 신선한 생굴을 국민에게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전남이 굴 산업을 견인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해역에서 생산되는 수하식굴은 3∼5m의 비교적 낮은 수심에 시설하기 때문에 일조량이 많아 타 지역산보다 맛이 뛰어나다.

굴은 '바다의 우유'로 불릴 만큼 영양분이 많고 맛이 풍부해 동서양을 막론하고 사랑받는 식재료다. 겨울철에는 생굴 그대로 초고추장에 찍어 먹거나 갓 담근 김장김치에 보쌈과 함께 곁들여 먹는 별미로 즐길 수 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