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도 '영암·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조성사업 속도 높인다

입력 2023.12.11. 17:21 댓글 0개
12일까지 중앙부처 등과 서남권 거점도시 육성 워크숍
절차 간소화, 인허가 권한 지방이양 건의, 펀드 조성 등
솔라시도 조감도. (사진=전남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이창우 기자 = 전남도가 영암·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조성 사업에 속도를 낸다.

전남도는 12일까지 이틀간 중앙부처·영암군·해남군·기업도시 3개 지구 사업시행자, 대학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호텔현대 바이 라한 목포에서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선 기업도시 솔라시도를 전남 서부권 거점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개발 방향을 모색하고 자율주행 등 스마트도시 기술 적용 방안 등을 논의한다.

첫 날 11일엔 전남도의 '기업도시 솔라시도 전략과 비전' 발표를 시작으로 '각 지구별 사업시행자의 개발사업 방향과 2024년 중점 사업 추진계획'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장기태 카이스트 조천식모빌리티대학원 교수는 '탄소중립과 디지털 전환에 따른 미래 모빌리티' 강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광주-영암 초고속도로(아우토반)'와 연계한 솔라시도 내 자율주행 모빌리티 R&D센터 구축과 청년 창업 인큐베이팅 방안을 강조해 주목을 받았다.

솔라시도 개발사업은 2004년 12월 '기업도시특별법' 제정 이후 공유수면 매립, 개발 구역 지정과 개발계획 승인, 사업시행자 지정 등 여러 행정 절차 이행 때문에 많은 시간이 소요 됐다.

이에 전남도는 개발계획의 경미한 변경 범위 확대와 개발·실시계획의 승인 권한 위임 등 행정 절차 간소화를 위한 인허가 패스트트랙(Fast Track) 도입 방안을 중앙부처에 건의해 개발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또 솔라시도 내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 영암군, 해남군과 펀드를 조성해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적극적인 민간 투자 유도를 위한 재산세 분리과세 등 관련 법 개정과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도 함께 추진한다.

이상용 전남도 기업도시담당관은 "그동안 공유수면 매립 등 토지 확보와 행정 절차 이행 등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앞으로 특색있는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솔라시도가 관광·레저·산업·주거가 어우러진 명실상부한 서남권의 거점 복합도시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