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경찰, 총선 대비 선거사범 집중단속 나서

입력 2023.12.11. 15:48 수정 2023.12.11. 15:52 댓글 0개
수사전담팀 편성…5대 선거범죄 등 중점 단속
삽화/첨부/투표 사전투표 선거 재보선

광주·전남경찰이 총선을 앞두고 선거사범 집중단속에 나선다.

광주경찰청과 전남경찰청은 내년 4월 10일 전국적으로 실시되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해 본격적인 선거사범 단속체제를 가동한다고 11일 밝혔다.

광주경찰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는 오는 12일부터 관내 5개 경찰관서 소속 수사관 등 45명으로 구성된 '선거사범 수사전담팀'을 편성한다.

전남경찰도 같은 날부터 관내 22개 경찰서 소속 수사관 등 206명으로 구성된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편성할 방침이다.

선거 전담 수사관은 선거 관련 각종 불법행위에 대한 첩보 수집을 강화하고 선거관리위원회 및 검찰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 관계 법령에 따라 엄정한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금품수수 ▲허위사실 유포 ▲공무원 선거 관여 ▲선거폭력 ▲불법단체 동원 등을 '5대 선거범죄'로 지정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 강도 높게 단속한다.

또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나 선관위·정당의 홈페이지 해킹 및 디도스 공격 등 공정한 선거기반을 약화하는 사이버 테러 범죄에 대해서도 엄격히 대응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공명선거 구현을 위해서는 경찰뿐만 아니라 국민의 적극적인 신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선거 관련 불법행위를 알게 된 경우 112 또는 가까운 경찰서에 방문해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선거범죄 신고 및 제보자는 최고 5억원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경찰은 선거범죄 신고자에 대해 인적사항 등 신분이 노출되지 않도록 신고자를 철저히 보호한다.

이정민기자 ljm7da@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