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부, 中·러·몽골과 디지털 경제 활성화·기후변화 협력 논의

입력 2023.12.07. 12:00 댓글 0개
최지영 기재부 차관보, 광역두만개발계획(GTI) 총회 참석
역내 공급망 효율성 보장 교통망 증진 '선양 선언' 채택
[세종=뉴시스] 강종민 기자 =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기획재정부 현판. 2023.04.04.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정부가 동북아지역 개발과 경제협력을 위한 다자간 협의체인 광역두만개발계획(GTI)이 디지털 경제 전환과 기후변화 등을 논의하는 국제기구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기획재정부는 6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광역두만개발계획(GTI) 제23차 총회에 최지영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이 화상으로 참석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GTI(Greater Tumen Initiative)는 두만강 일대를 중심으로 한국, 중국, 러시아, 몽골 등 4개국이 참여하는 다자간 협의체다. 북한도 회원국이었으나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반발해 지난 2009년 11월 탈퇴했다.

이번 총회에서 회원국들은 GTI 운영 성과와 향후 계획을 점검하고, 역내 경제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최근 디지털 경제가 경제성장의 원동력이라는 인식을 같이 하고 각국의 정책 사례 등을 공유했다.

최지영 차관보는 "역내 경제협력을 위한 유일한 협의체인 GTI가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과 기후변화 등 다양한 과제들을 논의할 수 있는 유용한 장이 될 것"이라며 "GTI 사업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국제기구로의 전환이 필요하고, 수출입은행 협의체와의 협력도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총회에서는 GTI의 협력 우선 분야 등을 포함한 '선양 선언'이 채택됐다. 회원국들은 역내 공급망 효율성과 회복성을 보장하기 위한 교통망 연결의 중요성과 청정에너지 개발 수소에너지 중요성 등을 역설했다.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북한이 적절한 시기에 GTI에 재가입할 것을 희망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유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내년 GTI 의장국을 수임하게 된다"며 "동북아 역내 유일한 협력체인 광역두만지역 경제개발 협력을 선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