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英이민장관, 르완다行 난민 밀어내기 꼼수 강행에도 "불충분하다" 반발 사임

입력 2023.12.07. 11:58 댓글 0개
로버트 젠릭 장관 사임…英수낵 "실망"
[런던=AP/뉴시스] 로버트 젠릭 영국 이민부 장관이 정부의 르완다 이주민 정책에 반발해 사임했다고 영국 BBC와 가디언 등 외신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사진은 지난 9월5일 영국 런던 다우닝가에서 열린 내각 회의에 참석하는 젠릭 장관의 모습. 2023.12.07.

[서울=뉴시스]이동현 인턴 기자 = 로버트 젠릭 영국 이민부 장관이 정부의 르완다 이주민 정책에 반발해 사임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젠릭 이민부 장관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정부의 이주민 정책 방향과 강한 이견이 있는 상황에서 장관직을 계속 수행할 수 없다”라며 이날 장관직에서 사임했다.

젠릭 장관은 리시 수낵 영국 총리에게 보낸 사직서를 통해 “현재 정부가 제안한 법안이 우리에게 최선의 결과를 가져다줄 수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영국 국민에게 이민에 대한 약속을 하고도 지키지 않는 또 다른 정치인이 되고 싶지 않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수낵 총리는 "그의 노력에는 감사하지만 사임은 실망스럽다"라며 "상황에 대한 근본적인 오해가 있다"라고 말했다.

수낵 총리의 오랜 지지자 중 한 명이었던 젠릭 장관이 사임한 것은 총리에게 큰 타격을 가져다줄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노동당 예비내각의 이베트 쿠퍼 내무장관은 “이민부 장관이 새 르완다 정책은 효과가 없을 것 같다는 이유로 사임하는 것은 리시 수낵의 리더십이 완전히 붕괴됐다는 신호”라고 언급했다.

수엘라 브레이버만 전 내무장관 또한 "이민 정책을 강화하지 않으면 다음 총선에서 패배할 수 있다"라고 비판했다.

영국 정부는 바다를 건너 영국으로 들어오는 난민들을 줄이기 위해 지난해 4월 '르완다 방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영국 대법원은 지난달 "난민들이 안전하지 않은 본국으로 강제 송환될 우려가 있다"라며 "르완다는 안전이 보장된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정부의 방안은 위법”이라고 판결했다.

이후 영국과 르완다는 이주민 보호를 강화하는 조약을 체결했다. 영국 정부는 르완다를 안전한 제 3국가로 인정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oifla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