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안철수, 김기현 겨냥 "기다려달라···그러다 숨 넘어가"

입력 2023.12.07. 09:32 댓글 0개
"리더, 희생할 때만 힘 가져"
"100% 당정일체, 당 발전 있겠나"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김기현(왼쪽) 국민의힘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6일 김기현 대표가 인요한 혁신위원장과의 회동에서 중진의 희생을 기다려달라는 취지로 말한 데 대해 "긴 호흡으로 기다려달라, 그러다가 숨 넘어가라고"라며 "그러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7일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정치적인 상황을 보면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는 측면은 있지만 사실은 모든 것들이 정치인의 눈이 아니고 국민의 눈높이에 봐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조직에서 보면 조직을 이끌고 있는 리더는 자기가 솔선수범하고 자기가 희생을 할 때만이 힘을 가진다"며 "만약에 그렇지가 않고 개인적인 그런 것만 생각을 하고 개인의 이익을 챙길 때 그러면 아무런 힘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적으로 100% 당정일체라는 그런 용어는 사실 들어본 적이 없다"며 "당정이 일치가 되면 당과 정부의 지지율이 똑같이 되게 되는 건데 그렇게 되면 당이 발전이 있겠나. 플러스 알파를 할 수 있는 당이 되려면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민생이라는 것이 그냥 이렇게 시장에 가서 현장에 가서 이렇게 둘러보는 것이 아니다. 거기에 맞는 정책을 세우고 인사를 할 때 정말 능력 있고 깨끗한 인사들이 그 문제를 해결하게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지금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지는 못하다고 평가가 돼서 걱정스럽다"고 전했다.

이준석 신당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신당을 창당할 수 있는 확률도 저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는 낮게 보고 있고, 성공 확률은 더 낮다"고 바라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