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영플레이어상 정호연 "이정효, 새로운 축구 알려주신 분"

입력 2023.12.04. 19:00 댓글 0개
"개인적으로도 카톡을 보내면서 피드백을 준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4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K리그1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광주FC 정호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2.0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23세 이하 중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영플레이어상을 받은 정호연(광주FC)이 사령탑 이정효 감독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정호연은 4일 송파구 롯데호텔 월드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 투표 2표, 주장 6표, 미디어 43표를 받아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광주 유스 출신 정호연은 지난 시즌 데뷔하자마자 주전을 꿰차며 36경기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광주의 K리그2 우승과 승격에 기여했다. 34경기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광주는 정호연이 공격 포인트를 올린 6경기에서 5승 1무를 기록하며 무패를 이어갔다.

광주는 지난 시즌 2부리그에서 영플레이어상 수상자(엄지성)를 배출한 데 이어 올해 1부리그에서 같은 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정호연은 이정효 감독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제가 알고 있던 축구와 달리 새로운 축구라는 개념이 정립되게 해주신 분"이라고 언급했다.

이 감독은 정호연에게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개선점을 제시하고 있다. 정호연은 "(이 감독이) 지금은 더 많은 것을 원하신다. 팬들이 바라보는 기대치와는 더 높은 기준을 요구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도 카톡을 보내면서 피드백을 준다. 선수 입장에서는 더 배우고 보완하기 위해, 똑같은 지적을 당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호연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함께 뛰었던 황재원(대구FC)과 영플레이어상을 놓고 경쟁을 펼쳤다. 그는 "아시안게임에서 같은 팀에서 해보니 수비력도 좋고 사이드백인데 미드필더로도 뛰고 공을 소유하고 저돌적인 선수였다"며 "장점이 많은 선수라 생각하고 있다"고 평했다.

국가대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은 선수로서 많이 배우는 단계다. 국가대표는 각자 장점과 특징이 있다"며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능력을 갖춘 선수, 전진적이고 상대 수비수에 부담되는 선수가 돼야 한다"고 짚었다.

K리그2(2부) 영플레이어상은 안재준(부천FC)이 받았다. 감독 투표 13표 중 9표, 주장 13표 중 7표, 미디어 101표 중 80표로 합산 점수 68.61점으로 1위에 올랐다.

안재준은 2021년 부천에 입단해 K리그 무대를 밟았다. 데뷔 시즌 19경기에 나와 1도움을 올렸고 지난해 24경기 4골 1도움을 기록했다. 올해는 23경기에 출장해 11골 4도움을 달성했다. 정규라운드 마지막 경기였던 39라운드 전남전에서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하기도 했다. 안재준은 역대 K리그2 영플레이어 수상자 중 처음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한 선수다.

안재준은 기자회견에서 "제가 올해 커리어 하이였고 이뤘던 게 많아서 기대를 하고 왔다. 상을 받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다음 시즌 목표는 올해보다 더 많은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