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김건희 명품백 의혹'에 "정치도의적 책임 피할 수 없어"

입력 2023.11.30. 10:44 댓글 0개
홍익표 "대통령 영부인으로서 책임 피할 수 없어"
"책임자 있다면 국민께 사과해야 할 입장" 강조도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30.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30일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최소한 대통령 영부인으로서 정치 도의적인 책임은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힘 관계자나 보수 패널들이 종편 등에 나와서 (이번 의혹은) 함정수사였기 때문에 법적 책임이 없다고 한다. 100번 양보해서"라고 운을 뗐다.

홍 원내대표는 "법적 책임이 없다는 건 법적 문제니까 따져봐야겠지만 저는 최소한 대통령 영부인으로서 정치도의적인 책임은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 국민께 소상히 명품백과 관련된 문제를 소상히 밝히고 사실이 아니면 '아니다', 사실이면 어디까지 책임이고 책임자가 있다면 국민께 사과해야 할 입장"이라고 말했다.

박주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운영위원회 간사로서 이번 의혹을 살필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수석은 "저는 국회 운영위원회 간사로서, 대통령실을 피감기관으로 둬서 물을 수밖에 없다"며 "그래서 (관련 의혹을) 물었는데 지금까지 아무런 해명도 없고 답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외부인들이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전될 거야' 이 이야기만 한다"며 "국민 무시, 의원 무시가 도 넘는다. 하루빨리 직접적, 구체적인 해명해주실 걸 다시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