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청년들 '요즘정치' 출범···"현 민주당은 겁쟁이···구리고 비겁"

입력 2023.11.30. 10:23 댓글 0개
"불평등해소라는 시대핵심과제에 답하지 못해"
"불평등해소 위한 정책그룹 통해 총선 대안 제시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황두영(왼쪽 네번째)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정무조정실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요즘정치' 출범 선언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3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조성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청년 정치인들이 30일 정책그룹 '요즘정치'를 출범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불평등해소'라는 시대과제 해결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며 선거에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요즘정치'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범 소식을 알렸다. 출범 멤버로는 ▲황두영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정무조정실장 ▲하헌기 전 상근부대변인 ▲이지혜 대전균형발전특별위원장 ▲이동학 전 최고위원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대표 ▲권지웅 전세사기고충접수 센터장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금 민주당은 겁쟁이"라며 "불평등 해소라는 시대의 핵심 과제에 민주당은 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발에 대한 걱정만 하면서 그 비판을 딛고 다수가 합의할 수 있는 대안을 내놓는 지혜도 용기도 발휘하지 못했다"며 "민주당의 정치는 느리고, 구리고, 비겁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에 대해선 "이 대표는 정책을 정치적으로 가장 훌륭하게 사용할 줄 아는 정치인"이라며 "기본 시리즈로 민주당의 외연을 확장했고, 불법대출과 불법계곡 설치물 철거 등을 통해 공정하고 따뜻한 시장경제의 그림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게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두려워하는 모습은 바로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이러한 정책 정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권과 검찰은 무도한 수사로 이재명 대표의 손발을 묶으려 한다. 민주당이 선거에 새롭고 과감한 정책이슈로 국민들을 설득할까 겁나서이다"라며 "민주당이 국민 다수의 동의를 받는 새로운 정책 프로그램을 제시하는 것은 결국 가장 확실히 윤석열 정권을 이겨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민주당에서 성장해 온 청년 정치인들"이라며 "더 나은 정치를 만들어야 하는 책임이 우리 세대에게 있다. 국민들에게 다시 민주당을 신뢰할 확실한 근거를 보여줘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의 다음 과제는 불평등 해소"라며 "국민 누구나 보편적으로 안정적인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우리는 용기 있게 불평등 해소를 위한 보편적이고 거시적인 논쟁을 선도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기본소득과 소득주도성장이 멈춰 선 지점부터 다시 보편적 소득보장 프로그램으로 찾아가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creat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