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시, 매년 '올해의 서울색' 정한다···내년은 스카이코랄

입력 2023.11.30. 10:00 댓글 0개
시민이 즐겨찾는 '한강 핑크빛 하늘색' 추출
남산서울타워 등 서울색 조명·굿즈 기획 적용
오세훈 "매력적인 색상 매개로 시민과 소통"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가 내년부터 '올해의 서울색'을 매년 지정해 발표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내년 서울색으로 '스카이코랄'로 선정했다. 올해 서울시민이 여가 활동을 하기 위해 가장 많이 찾았던 한강의 핑크빛 하늘에서 추출된 색상이다.

앞서 시는 시민의 일상 속 주요 관심사와 장소를 교차해 내년 서울시민 라이프스타일 및 트렌드를 예측한 바 있는데, 도출해 낸 키워드는 '한강'이었다. 한강은 코로나19 유행이 점차 잦아든 올해 서울시민이 여가 활동을 하기 위해 가장 많이 찾은 장소로 조사됐다.

시민들이 한강에 가장 많이 방문하는 시간대는 낙조를 감상할 수 있는 오후 5~7시였으며, 특히 6~9월에는 기온이 높은 여름철 해질녘에 볼 수 있는 '핑크빛 노을' 검색량이 급증했다고 한다. 이에 첫 번째 서울색으로 스카이코랄을 개발했다.

서울색 개발에는 색채뿐만 아니라 환경·시각·패션·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했다.

김현중 서울시 디자인 명예시장은 "서울색은 '도시 이미지'를 만드는 색으로, 무엇보다 시민의 삶을 담는 데 충실해야 한다"며 "관광·문화 등 산업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밝고 매력적인 색으로 개발돼야 할 것"이라고 자문했다.

앞으로 해마다 선정되는 서울색은 시내 주요 랜드마크 조명과 굿즈(기획상품)에 활용된다.

[서울=뉴시스]서울색 적용한 남산서울타워.

스카이코랄 색값으로 변환한 서울빛 조명은 이날 일몰 후 ▲남산서울타워 ▲롯데월드타워 ▲DDP ▲월드컵대교 ▲서울시청사 ▲세빛섬 ▲서울식물원 등에서 일제히 점등, 내년까지 서울 시내 야간명소를 물들일 예정이다.

기업협업을 통해 다양한 상품에도 적용된다. 노루페인트는 엽서 타입의 '서울 스탠다드 컬러북'을 제작하고, LG화학과 하지훈 작가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미니 소반, 코스메틱 브랜드 투힐미는 서울색 립스틱 등을 출시한다.

시는 서울시민의 라이프스타일과 트렌드, 한 해의 이슈 등을 반영해 '서울색'을 매년 선정함으로써 도시에 생동감과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이 가진 매력은 너무나 다채로워 단 하나의 색으로 표현할 수 없기에 해마다 변화하는 시민의 라이프스타일과 관심사를 담은 서울색을 개발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계획"이라며 "밝고 매력적인 색상을 매개로 시민과 소통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 매력넘치는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