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MLB 올해 최고 구원 투수···AL 바우티스타·NL 윌리엄스

입력 2023.11.30. 09:48 댓글 0개
바우티스타, 부상으로 8월까지만 뛰고도 수상 영광
[볼티모어=AP/뉴시스]볼티모어 오리올스 펠릭스 바우티스타. 2023.08.07.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펠릭스 바우티스타(볼티모어 오리올스), 데빈 윌리엄스(밀워키 브루어스)가 2023시즌 메이저리그(MLB) 최고 구원 투수로 인정 받았다.

MLB닷컴은 30일(한국시간) 바우티스타가 마리아노 리베라상에, 윌리엄스가 트레버 호프먼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MLB에서 기념비적인 기록을 남기고 은퇴한 마무리 투수들의 이름을 따온 마리아노 리베라상과 트레버 호프먼상은 각각 아메리칸리그(AL), 내셔널리그(NL)에서 가장 뛰어난 구원 투수에게 주어진다.

AL 최고 구원 투수로 뽑힌 바우티스타는 빅리그 입성 2년 차인 올해 56경기에서 61이닝을 던지며 8승2패1홀드 33세이브 평균자책점 1.48의 성적을 냈다. 삼진은 110개를 빼앗았다.

팔꿈치 통증으로 8월 26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등판 후 시즌을 일찍 접고 10월 팔꿈치 수술을 받았지만, 올 시즌 활약을 인정 받기에는 충분했다.

볼티모어는 바우티스타의 안정적인 투구에 힘입어 AL 동부지구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템피=AP/뉴시스]밀워키 브루어스 데빈 윌리엄스. 2023.03.02.

윌리엄스는 2023시즌 61경기 68⅔이닝을 책임지며 8승3패 36세이브 평균자책점 1.53을 작성했다.

2020시즌에도 트레버 호프먼상을 받았던 윌리엄스는 두 번째 수상 영광을 안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