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요한 "비대위 전환 필요하면 해야···원희룡·한동훈 신선"

입력 2023.11.30. 09:40 댓글 0개
"혁신위가 마감하면 바통 넘겨주고 뛰어야"
"이르지만 한동훈에 몫 해주십사 문자보내"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10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2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30일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 "필요하면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흘간 잠행을 이어가던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비대위 체제 전환은 어떻게 보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 우리(혁신위)가 마감하면 운동선수처럼 바통을 넘겨주고 또 들고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선거대책위원회나 비대위나 무엇인가가 (조만간) 나올 것"이라며 "도덕성에 칼을 들이대고 냉정하고 공평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런 것을 하면 국민들이 박수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 비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좋다. 신선하다. 젊고 존경받고 객관적이고 머리도 좋다"고 평가했다.

한동훈 장관에 대해서는 "좀 이르지만 한 장관이 좀 몫을 해주십사 하는 것을 개인적으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며 '건강 조심하십시오'라는 답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원 장관이나 한 장관이 비대위원장을 하면서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경우에 대해서는 "비례대표로 나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거침없는 사람, 누구의 영향을 안 받고 존경받는 사람이 필요하다.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사람"이라며 "옛날 고건 서울시장 같은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처칠 수상 같은 분들은 안 좋은 얘기를 예의 있게 참 잘했다. 젊은 정치인들이 그런 것을 좀 배워야 한다"며 "대안이 없는 비판은 대단히 안 좋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인 위원장은 정치 입문에 대해 "생각하지 못했던 지뢰밭이 너무 많다. 힘들다"면서도 "남북 관계나 국가를 도와야 할 일 있으면 0순위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