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요한 "'지도부·중진 불출마·험지 출마' 안 받을 수 없게 넘길 것"

입력 2023.11.30. 09:38 댓글 0개
"혁신안 안 받아들이면 매…플러스알파 들어갈 수도"
"'우리가 수용하기 어렵다'면 우리 역할은 여기까지"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10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23.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30일 '당 지도부·중진·친윤 핵심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권고안에 대해 "(혁신안으로) 안 받을 수 없게 넘길 것"이라고 밝혔다. 지도부가 혁신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조기 해산할 가능성도 있음을 내비쳤다.

사흘간 잠행을 이어가던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혀 기 죽지 않았다. (혁신안은) 안 받아들일 수 없게 넘길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되게끔 할 것이다. 국민이 뒤에 있다. 여론이 얼마나 무섭나"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정확히 표현하면 미리 얘기가 됐던 권고안을 혁신안으로 올릴 것"이라며 "거기에 플러스알파가 들어갈 수 있을지 (혁신위원들과) 만나봐야 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권고안을 혁신 안건으로 채택하면서 추가할 내용인 '플러스알파'에 대해 "만나봐야 알 것이다. 혁신위원들이 정한 대로 돌아가면서 토론할 것"이라면서도 "혁신위에 많은 피로감이 왔다. 국민들이 보기에 '저 사람들 뭐하노 말만 세게 하고' 하는 분위기다. 답답한데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혁신안을 수용하지 않고 공천관리위원회에 넘길 경우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의사를 불러서 병을 진단하고 처방하라고 했다"며 "못 받아들이겠다고 하면 본인들이 국민에게, 여론에 매를 맞는 것이다. 잘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혁신안 불수용 시 조기 해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오늘 회의를 해봐야 안다"면서도 "무슨 일이든 불러서 하라고 그랬는데 '이제 그만해라', '이제 됐다', 더 말하는 것이 '우리가 수용하기 어렵다'는 것이라면 우리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희생안을) 안 받으면, 자기들이 안 변하면 희망이 없다는 것을 다 안다. 이미 알고 있다. 조금 더 괴롭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 위원장은 최근 신의진 당무감사위원장과 대화를 나눴다고 밝히며 "감사 결과가 생각했던 것보다 굉장히 안 좋게 나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한테 열심히 하라고 했다. 고치지 않으면 당도, 나라도 희망이 없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혁신위가 결단을 너무 재촉한다는 지적에는 "모든 지역에 있는 사람들을 서울로 오라고 했나. 스타들 좀 오라고 했다"며 "경선해서 지명도도 있고 실력도 있는 게 중요하다. 개인적으로 불출마하라고 얘기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