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아기호랑이 4인방, 국제무대서 경쟁력 입증

입력 2023.11.20. 15:47 수정 2023.11.20. 22:23 댓글 0개
APBC 결승 日에 3-4 석패...준우승
이의리·최지민·정해영 존재감 과시
김도영, 첫 성인 대표팀 활약 쏠쏠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 출전한 최지민이 역투를 펼치고 있다. [뉴시스 DB]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아기호랑이들이 국제무대에서 당당히 활약했다.

지난 19일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결승전에 나선 한국 야구대표팀이 숙적 일본에 3-4로 무릎을 꿇었다. 경기 결과에 따라 지난 2017년에 이어 2회 연속 준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패했지만 24세 이하 혹은 프로 3년차 이하의 어린 선수들로 구성된 이번 대표팀은 실력에서 한 수 위라는 일본 대표팀을 상대로 10회 연장에서 리드를 잡는 등 선전을 펼쳤다. 호주와 대만을 차례로 격파하며 가능성을 입증했다.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에 출전한 이의리가 역투를 펼치고 있다. [뉴시스DB]

이 가운데는 KIA에서 차출된 아기호랑이들도 있었다. KIA는 이의리, 최지민, 정해영, 김도영까지 10개 구단 가운데 최다인 4명의 선수들을 배출했다.

먼저 이의리는 지난 17일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 예선 2차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3사사구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선보였다. 호투를 선보였지만 팀 타선이 터지지 않아 패전투수의 멍에를 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숱하게 겪을 국제무대에서 일본 킬러가 될 수 있음을 증명하는 호투였다.

최지민은 대표팀 필승조로 자리매김 했다. 최지민은 19일 일본과 결승전 8회 말 2-2로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상황 1사 1,2루 위기에 등판했다. 위기에 등판한 그는 가도와키를 삼진, 사토를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우는 담대한 피칭을 선보였다. 9회 말에도 등판해 1이닝을 삭제시킨 그는 이번 대회 3경기에서 3.1이닝 4탈삼진 무실점으로 무결점 투구를 펼쳤다.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정해영이 역투를 펼치고 있다. KIA구단 제공.

아시안 게임에서도 4경기서 4이닝을 무실점으로 버틴 최지민은 4개국 프로 선수들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도 고비마다 무실점을 기록해 앞으로 이어질 숱한 국제무대에서 대표팀의 필승카드로 발돋움 했다.

정해영은 대표팀 마무리를 맡았다. 3경기에서 무자책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결승전 마지막 등판에서 통한의 끝내기 안타를 맞고 말았다.

결승전에서 패전의 고배를 마셨을 뿐 정해영은 호주와 예선 1차전에서 9회 초 2사 1,2루에 등판해 상대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불을 껐고 연장 10회 초 승부치기 상황에서도 삼진과 병살타로 호주 타선을 틀어막으며 승리 투수가 됐다. 대만과 예선 3차전에서는 6-1로 앞선 상황에 등판해 승리를 지켰다. 충분히 제 몫을 했다고 볼 수 있다.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김도영이 베이스를 돌고 있다. KIA구단 제공.

김도영은 KIA 야수 중에서는 유일하게 이번 대회에 차출됐다. 김도영은 역시 첫 성인 국제무대 출전임에도 호주전 2루타를 기록하는 등 제 몫을 하며 향후 국제무대에서 오랫동안 대표팀의 주축이 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KIA는 수년간 모아왔던 '젊은 피'들이 대표팀 주축으로 활약하며 가능성을 뽐냈다. 이들의 활약이 대표팀에서 그치지 않고 KBO무대로 이어질지 KIA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