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함평에 광주군공항·무안에 민간공항 이전 가능한 제안일까

입력 2023.11.15. 16:05 수정 2023.11.15. 19:31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광주시가 "광주군공항 이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평군에 군공항을, 무안국제공항이 민간공항을 이전하자"고 처음으로 공식 제안했지만, 전남도와의 갈등과 반목만 키운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시는 15일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을 통해 "공항 이전 지역으로 무안군과 함평군 모두를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무안군과 함평군이 동시에 군공항 이전 유치의향서를 제출하면 후보지 선정까지 남은 2년 동안 각 지역에 맞는 지원사업을 발굴해, 1조 원의 직접 지원을 포함해 경제·산업의 시너지가 가능한 지원사업을 마련,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과 협력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광주시는 그러면서 전남도, 무안군, 함평군의 4자 회담과 양 시도지사 간의 만남도 제안하며 전남도의 대승적 판단을 요구했다.

하지만 이날 광주시의 입장을 밝힌 워딩을 면면히 살펴보면, 파트너인 전남도의 입장과 상황에 대한 고민과 고려가 전혀 없는, 상생과는 거리가 먼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

우선, 광주시는 '군공항 이전지로 함평군을 언급하지 말아달라'는 전남도의 요구에 아랑곳 않고 "군 공항 이전 지역으로 무안·함평을 모두 고려하겠다"고 일축했다. 오히려 함평군에 대한 언급 중단 요청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이다. 또, 최근 광주시가 무안군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어떤 접촉도 하지 않았던 상황에서 무안군을 포함한 4자 회담을 하자는 제안 역시 무책임해 보인다. 강기정 시장이 김산 무안군수에게 전화 한 통화 해볼 법하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간단한 시도조차 하지 않고 함평군만을 바라볼 뿐이다. 오로지 김영록 전남지사만 무안군의 지속적인 외면에도 꾸준히 대화하자고 손을 내밀고 있다.

이날 광주시의 발표는 무안·함평 카드를 동시에 쥐려는 모양세다보니 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해 무안으로 '올인'하려는 전남도의 갈등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4자 회담은 차치하더라도 양 시도지사의 만남조차 성사되기 어려워 보인다.

상생이 한쪽의 양보만으로 이뤄질 수 없을 뿐 아니라, 광주시가 요구한 '전남도의 대승적 양보'가 결국은 떼쓰기에 불과해 광주군공항은, 광주시나 전남도의 의도와 달리, 이전 가능성이 더 낮아질 뿐이다.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