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제는 단독 선두로"···'AG 최다 金' 구본길 "나고야 꼭 간다"

입력 2023.09.28. 21:49 댓글 0개
구본길, 남자 사브르 단체 금으로 AG 금 6개 타이
대회 2관왕 오상욱 "단체전 금메달이 의미 더 커"
김정환 "동생들이 잘해 나설 틈 없었다…고생했다"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8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사브르 남자 단체전 한국 대 중국 결승, 구본길이 포효하고 있다. 결과는 한국의 금메달. 2023.09.28. chocrystal@newsis.com

[항저우=뉴시스] 이명동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중국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역대 아시안게임 금메달 타이기록(6개)을 획득한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은 이제 2026 아이치-나고야 아시안게임에 나서 단독 최다 금메달리스트로 올라서겠다고 한다.

구본길, 오상욱(대전광역시청),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28일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45-33으로 꺾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한국은 2014 인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금메달에 이어 3연패에 성공했다.

구본길은 한국인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 타이기록(6개)을 작성했다. 수영 박태환, 펜싱 남현희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경기 뒤 구본길은 지난 3월 태어난 아들을 복덩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금메달을 땄으니, 아무래도 복덩이인 것 같다"며 나고야 아시안게임까지 태극마크를 달면 아들이 아버지가 펜싱 선수라는 것을 알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아시안게임) 최다 금메달을 달성했다"라며 "나고야 (대회) 할 때 최다 메달에 도전할 수 있다면 저는 나고야까지 무조건 최선을 다해서 한 번 도전해 볼 생각"이라고 천명했다.

[항저우=뉴시스] 조수정 기자 = 28일(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전자대학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사브르 남자 단체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김준호(왼쪽부터),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이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3.09.28. chocrystal@newsis.com

오상욱은 생일 이틀 전에 개인전에 이어 2관왕 선물을 받았다.

그는 "'2관왕을 해서 좋다'는 것은 크게 없는 것 같다. 개인전에서 메달을 딴 기쁨이 따로 있는 것 같다"면서 "단체전에서는 다 같이 계속 뒤에서 이야기해 주고, 교감하면서 금메달을 땄다는 거에 조금 더 의미가 큰 것 같다"고 짚었다.

지난 7월 열린 2023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에 머문 것이 오히려 약이 됐다고 짚었다.

오상욱은 "(그 덕분에) 더 낮은 자세로 이렇게 연습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기본에 충실하고 더 낮은 자세로 임하면 파리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이 날 거라고 예상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준호는 "조금 더 확실하게 하자는 마음으로 연습했었다"면서 "그게 잘 맞아떨어졌다. 뜻깊은 금메달인 것 같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정환은 "오래 손발을 맞췄지만, 동생들이 워낙 잘해 나설 틈이 없었다"라며 "마음고생 많았을 텐데 수고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이도록 주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dingd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