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中, 독일과 내달 1일 금융대화 재개···4년9개월 만에

입력 2023.09.28. 20:31 댓글 0개
[베를린=AP/뉴시스]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사진 오른쪽)와 리창 중국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열린 양국 정부 협의 후 언론에 브리핑하고 있다. 2023.06.20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28일 전기자동차(EV) 보조금과 과도한 경제의존, 지정학적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독일과 10월1일 고위급 금융대화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신화망(新華網)과 동망(東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마오닝(毛寧)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제3차 중독 금융대화를 독일에서 연다고 밝혔다.

마오닝 대변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온 금융대화를 2019년 1월 이래 4년9개월 만에 허리펑(何立峰) 부총리와 크리스티안 볼프강 린트너 재무장관 공동 주재로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전번 회의에선 은행과 금융자본 시장 부문의 협력을 강화하는 협정에 서명했다. 경제 관계를 확대하기 위해 시장 접근을 더욱 개방하고 협조를 심화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후 EU(유럽연합)에서는 특히 독일을 중심으로 중국에 대한 지나친 경제적 의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양측 간 불협화음이 커져왔다.

지난주 독일 정부는 통신 사업자에게 5G망에서 중국 화웨이(華爲技術)와 중싱통신(ZTE) 장비 사용을 줄이도록 강제할 계획이라고 공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