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페디 20승 막은 KIA, NC 잡고 5위 SSG 0.5경기차 추격

입력 2023.09.26. 22:23 댓글 0개
페디 6이닝 8탈삼진 1실점 호투에서 20승 무산
김건국 4⅓이닝 1실점·이우성 결승타 활약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10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3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대 LG 트윈스의 경기, 1회 초 KIA 선발 김건국이 역투하고 있다. 2023.09.10. leeyj2578@newsis.com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 에릭 페디를 내세운 NC 다이노스를 제압했다.

KIA는 2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쏠 KBO리그 NC와의 원정경기에서 6-4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6위 KIA(62승 2무 61패)는 2연패 탈출에 성공했고, 5위 SSG 랜더스와의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2연승에 실패한 3위 NC(68승 2무 56패)는 4위 두산 베어스와의 격차가 2경기로 줄어들었다.

KIA 선발 김건국이 4⅔이닝 5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제 몫을 해냈다. 마무리 투수 정해영은 아웃카운트 4개를 책임졌고, 시즌 17세이브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이우성이 7회 결승타를 때려냈고, 김태군이 멀티히트 활약을 선보였다.

시즌 20승 도전에 나섰던 NC 선발 투수 페디는 6이닝 3피안타 8탈삼진 1실점 쾌투를 펼쳤으나 1-1 동점에서 마운드를 내려가며 승리와 연을 맺지 못했다.

3회까지 침묵했던 양 팀은 4회 나란히 득점을 올렸다.

KIA는 4회초 고종욱의 좌중간 2루타, 김도영의 중전 안타와 도루로 1사 2, 3루 찬스를 창출했다. 이어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땅볼을 쳐 3루 주자 고종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반격에 나선 NC는 4회말 박민우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박건우가 1타점 좌중간 2루타를 때려내며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7회초 빅이닝을 완성하면서 멀리 달아났다.

소크라테스, 김선빈, 이우성이 연달아 안타를 생산해 득점을 뽑았고, 이어진 1사 2, 3루 찬스에서 김태군과 박찬호가 연이어 적시타를 터트렸다.

이후 2사 만루에서 고종욱이 땅볼을 쳤지만, 상대 송구 실책으로 2점을 추가해 6-1로 도망갔다.

NC는 7회말 제이슨 마틴과 서호철의 홈런포를 앞세워 3-6으로 추격했다.

9회말 NC는 권희동의 안타와 오영수의 좌중간 2루타로 일군 1사 2, 3루에서 박대온의 2루수 땅볼로 한 점을 보탰다. 그러나 2사 3루에서 대타 박한결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추격이 막을 내렸다.

한편 이날 인천 SSG랜더스필드(두산 베어스-SSG 랜더스), 잠실구장(KT 위즈-LG 트윈스),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삼성 라이온즈-한화 이글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경기는 우천 취소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