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54㎞' 존재감 뽐낸 야구대표팀 장현석···문동주 "놀랐어요"

입력 2023.09.26. 21:28 댓글 0개
문동주 3이닝 5탈삼진 무실점·최고 154㎞
장현석도 1이닝 2탈삼진 무실점 쾌투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문동주가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09.2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의 막내 장현석(LA 다저스)이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투구를 지켜본 문동주(한화 이글스)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현석은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국군체육부대(상무)와의 연습경기에서 대표팀의 3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6회초 출격한 장현석은 1이닝을 깔끔히 막았다. 김지찬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김동헌과 천성호를 연달아 삼진으로 봉쇄했다. 전광판에는 최고 시속 154㎞가 찍혔다.

이날 최고 시속 154㎞를 기록한 또 한 명의 강속구 투수가 있었다. 상무 선발 투수로 출격한 문동주였다. 문동주는 3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펼치며 임무를 완수했다.

경기 후 문동주는 장현석의 투구에 대해 "던지는 걸 처음 봤는데 깜짝 놀랐다. 변화구가 너무 좋았고 오늘 모든 부분에서 다 좋았다"고 치켜세웠다.

문동주는 최고 시속 154㎞를 기록한 것에 관해 "154㎞가 나온 줄 몰랐다. 잘 쉰 것 같다"며 "잘 쉬었는데 못 던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구단에서 관리를 잘 해줘 더 집중해서 던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투구에 중점을 둔 점을 묻는 말에 문동주는 "점수를 안 준다고 생각하고 던졌다. 3이닝 투구를 알고 있었고, 3이닝만 잘 던지고 내려오자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날 소속팀 동료 노시환(한화)과의 맞대결이 이목을 끌었다. 문동주는 1회 2사에서 노시환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판정승을 거뒀다.

노시환과의 승부를 돌아본 문동주는 "운이 좋았다. (노)시환이 형한테 맞았으면 올해 계속 놀림을 받을 뻔했다. 더 집중해서 던졌다"며 미소를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