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은지, 여자 배영 200m 동메달···25년만 韓 선수 시상대

입력 2023.09.26. 20:59 댓글 0개
1998년 방콕AG 심민지 동메달 이후 25년만의 메달
[항저우=뉴시스] 정병혁 기자 = 이은지가 25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여자 배영 50m 결선 경기에서 역영하고 있다. 2023.09.25. jhope@newsis.com

[항저우·서울=뉴시스] 김주희 김희준 기자 = 한국 여자 배영 유망주 이은지(17·방산고)가 한국 수영에 25년 만에 아시안게임 여자 배영 200m 메달을 안겼다.

이은지는 26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여자 배영 200m 결승에서 2분09초75를 기록, 3위를 차지했다.

올해 후쿠오카 세계선수권 이 종목 동메달리스트인 펑쉬웨이(중국)가 2분07초28을 기록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분08초70을 기록한 류야신(중국)이 은메달을 가져갔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 여자 배영 2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은지가 1998년 방콕 대회 심민지 이후 25년 만이다.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가 1982년 뉴델리 대회,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이 종목 2연패를 달성했었다. 이은지는 최윤희, 심민지에 이어 이 종목 세 번째 메달리스트다.

이은지는 대회를 불과 한 달 정도 앞둔 8월말 초저온 회복처치기(크라이오 테라피) 치료를 받다가 동상 진단을 받는 악재를 겪었지만, 생애 첫 아시안게임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은지의 이날 기록은 임다솔이 2019년 세운 한국기록(2분09초49)에 불과 0.26초 떨어졌다.

김민지는 150m 지점까지 4위를 달렸지만 마지막 50m 구간에서 매서운 스피드를 자랑했다. 구간 기록 32초62를 기록하면서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려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