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복지부, 사회서비스 분야 최초 145억 규모 투자 펀드 결성

입력 2023.09.26. 20:52 댓글 0개
정부 100억, 민간 45억…당초 목표 140억 초과
20% 이상 돌봄 관련 기업 투자…회수금 재투자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앞 표지석. 2022.09.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보건복지부는 사회서비스 분야 최초 벤처 펀드인 '가이아사회서비스 투자조합'이 145억원 규모로 출범한다고 26일 밝혔다.

펀드 결성액은 정부 100억원, 민간 45억원 등 145억원이며 이는 당초 목표치였던 140억원을 초과 달성한 것이다.

복지부는 모태펀드 2차 정시 출자 공고를 통해 지난 6월 사회서비스 투자펀드 운용사로 '가이아벤처파트너스'를 최종 선정한 바 있다.

그간 환경·문화·교육 등 공공성 있는 분야에서 펀드가 조성된 적은 있으나, 사회서비스 분야 펀드가 조성된 것은 처음이다.

사회서비스 투자 펀드는 새롭고 혁신적인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과 디지털·첨단기술을 활용해 고품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기업 등에 주로 투자될 예정이다.

특히 사회서비스 분야 중 노인·장애인 등 돌봄 관련 기업에 펀드 결성금액의 최소 20% 이상을 투자하도록 해 취약계층이 고품질 돌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투자는 펀드 결성일로부터 4년간 이뤄지며, 회수되는 재원은 다시 사회서비스 관련 분야에 재투자해 투자·성장-·재투자의 선순환 고리를 형성할 예정이다.

김혜진 복지부 사회서비스정책관은 "복지 분야 최초로 사회서비스 투자 펀드가 결성됨으로써, 혁신적인 사회서비스 유관 기업들에 대해 활발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