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민주, '이재명 대북문건 지시' 의혹에 "검찰에 그런 진술한 적 없어"

입력 2023.09.26. 20:32 댓글 0개
검찰, 법정서 '이 대표 대북문건 지시 빼내라고 지시' 정황 제시
이 대표측 "당대표실 비서관 그런 진술한 적 없어…강력 대응"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3.09.26. kgb@newsis.com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이재명 당대표가 경기 대북사업 관련 문건을 빼라고 지시했다는 검찰발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무차별적으로 유포되는 검찰발 허위보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매체는 검찰이 이날 법정에서 이 대표 측 진술을 ㅡ확보해 경기도 대북사업 관련 자료를 부당하게 빼낸 정황을 새로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이 대표 지시로 문건을 빼냈다"는 당대표실 한 비서관 진술을 제시했다.

대책위는 "민주당 대표실 비서관 A씨는 그런 진술을 검찰에게 한 적이 없으며 사실무근임을 밝힌다"고 했다.

한편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과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을 받는 이 대표는 이날 약 9시간에 걸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이 대표도 직접 발언 기회를 얻어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장 심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 또는 오는 27일 이른 오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