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추석 연휴 4천만명 이동···29·30일 교통 혼잡 ´주의´

입력 2023.09.26. 16:08 수정 2023.09.26. 16:56 댓글 0개
뉴시스

올해 추석 연휴 기간에 4천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추석 당일(29일)과 다음날(30일)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26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1만467세대를 대상으로 추석 연휴 기간인 특별교통대책기간(9월27일~10월3일) 통행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4천22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전년 대비 27%(848만명) 증가한 수치다.

일평균 이동 인원은 575만명으로 예상된다. 요일별로는 27일 497만명, 28일 647만명, 29일 815만명, 30일 727만명, 10월1일 577만명, 2일 391만명, 3일 341만명으로 추석 당일 이동이 가장 많을 전망이다.

고속도로 통행량은 일평균 531만대로 연휴 기간 증가에 따른 이동 인원 분산으로 일평균 이동 인원과 고속도로 통행량은 전년 대비 감소할 전망이다. 추석 당일에는 최대 627만대 이동이 예상된다.

귀성 출발은 추석 전날인 28일 오전(24.8%·10시~11시)을 가장 선호했으며 29일 오전(17.2%)과 오후(13.1%), 27일 오후(10.3%) 등이 뒤를 이었다.

귀경 출발은 추석 다음날인 30일 오후(21.5%·2시~3시)를 가장 선호, 10월1일 오후(20.1%·3시~4시), 29일 오후(16.6%), 30일 오전(7.6%) 순으로 나타났다.

또 추석 연휴기간 중 귀성, 여행, 귀경 출발일이 집중되는 추석 당일(29일)과 추석 다음날(30일) 교통혼잡이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교통수단의 경우 승용차(92%)가 가장 많았으며 버스(3.1%), 철도(3%), 항공(1.5%), 해운(04%) 순으로 응답했다.

귀경·귀성길 주요도시 간 이동 최대 소요 시간은 지난해 대비 각각 10분씩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은 서울~광주 8시간55분, 서울~부산 10시간10분, 서울~목포 10시간40분 등이다. 귀경길의 경우 광주~서울 6시간35분, 부산~서울 8시간40분, 목포~서울 6시간55분 등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관계 기관과 합동으로 원활한 교통소통 유도, 귀성·귀경객 편의 증대, 대중교통 수송력 확대,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추석 전·후 4일간(9월28일~10월1일)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한 통행료를 면제하고 대책기간 동안 대중교통(버스, 철도, 항공, 해운) 운행을 늘리며(1만430회, 78만2천석) 정부 합동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해 교통상황 등을 24시간 관리할 계획이다.

이윤상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은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귀성·귀경길을 위해 교통법규를 준수하며 안전운전 해주길 바란다"며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경우 혼잡 시간대를 피하기 위해 출발 전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승희기자 wlog@mdilbo.com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