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 랭킹 1·2위 신진서·박정환, 남자 개인전서 일본 꺾고 2승 추가

입력 2023.09.25. 23:5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신진서(왼쪽)vs시바노 도라마루. (사진=한국기원 제공) 2023.09.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한국 랭킹 1·2위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순풍에 돛을 달았다.

25일 중국 항저우 중국기원 분원 국제교류센터에서 열린 제19회 아시안게임 바둑 종목 남자개인전 예선 3~4라운드에서 한국대표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이 2승을 추가하며 각각 4승, 3승 1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신진서는 이날 3라운드에서 대만 쉬하오훙 9단에게 124수 만에 항서를 받아냈다. 이어 4라운드에서 일본의 시바노 도라마루 9단마저 꺾으며 4전 전승으로 A조 1위로 올라섰다.

신진서 9단은 "보름 전부터 아시안게임 시간에 맞춰 연습을 많이 했다. 중국에 오기 전 컨디션이 좋지 않아 걱정했는데 지금은 돌아온 것 같다. 선수촌 생활은 한국에서 지내는 것보다는 편하진 않지만 목진석 감독님과 홍민표 코치님, 박정환 선수와 같이 지낼 수 있어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안게임은 다양한 국가의 선수들을 볼 수 있다는 점이 세계 대회와 다르게 느껴진다. 바둑 팬분들은 물론 아시안게임을 보시는 모든 분들께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남은 대국도 잘 준비해 꼭 금메달을 따도록 하겠다"고 했다.

신 9단은 같은 A조에 배치된 세계 챔프 출신인 중국의 양딩신 9단을 비롯해 주요국가 대만·일본 선수들에게 모두 승리하며 결선 8강을 향한 청신호를 밝혔다.

[서울=뉴시스] 신진서 9단. (사진=한국기원 제공) 2023.09.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개인전 첫날 1승 1패를 기록한 박정환 9단은 싱가폴 아마추어 캉잔빈에게 237수 만에 흑12집반 승리를 거뒀다. 이어 4라운드에서 만난 일본의 이치리키 료 9단에게 256수 만에 역전승을 거두며 3승 1패로 B조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박 9단은 "적응하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고 있는 것 같다. 지금까지의 경기 내용이 좋지 않아 컨디션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3년 전에는 바둑에만 집중해 대국을 잘 치렀던 것 같은데 이번에는 부담도 더 크고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한국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은 커제 9단이 4전 전승으로 B조 1위를 기록 중이다. 양딩신 9단도 3승 1패로 신진서 9단의 뒤를 잇고 있다.

[서울=뉴시스] 박정환(왼쪽)vs이치리키 료. (사진=일본기원 제공) 2023.09.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한·중·일·대만 선수들의 선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예선전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5~6라운드 결과를 통해 결선 토너먼트에 오를 8명의 선수를 가린다. 대진추첨 결과 5라운드에서는 신진서 9단은 싱가폴 아마추어 커제후이 선수와, 박정환 9단은 대만의 라이쥔 푸 8단과 맞붙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