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 3x3 남녀 농구, 항저우AG 1차전서 나란히 승리(종합)

입력 2023.09.25. 23:22 댓글 0개
'서명진 11점' 남자 대표팀, 이란 제압
여자 대표팀도 태국에 12-10으로 승리
[서울=뉴시스]3X3 남자농구 대표팀. 왼쪽부터 조현우 매니저, 김동현, 이원석, 이두원, 강양현 감독, 서명진.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한국 3x3 남자 농구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승리를 맛봤다.

강양현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더칭 농구코트에서 열린 대회 남자 3x3 농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이란을 21-12로 꺾었다.

서명진(울산 현대모비스)이 2점슛 4개를 포함해 11점을 터뜨리며 한국 승리에 앞장섰다. 이원석(서울 삼성)이 6점을 올리며 힘을 더했다.

한국은 직전 대회인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이 종목 은메달을 수확했다.

한국은 27일 몰디브와 2차전을 치른다.

전병준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태국에 12-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임규리(용인 삼성생명)와 정예림(부천 하나원큐)이 4점씩을 넣었고, 이다연(인천 신한은행)이 3득점으로 승리를 도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