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 이탈리아 총리 만나 "유럽 내 한류 거점···방산 등 협력 확대"

입력 2023.09.10. 19:33 댓글 0개
"방산·반도체 등 미래산업 협력 확대하자"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한-이탈리아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0. photo1006@newsis.com

[뉴델리=뉴시스] 양소리 기자 =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인도 뉴델리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를 만났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멜로니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한류가 약 20년 전 처음 소개되었던 이탈리아가 이제는 유럽 내 한류 거점 국가로 거듭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화 선진국이자 훌륭한 관광자원을 갖춘 이탈리아와의 문화교류가 계속 확대되어 양국 국민 간 우의가 더욱 돈독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내년 수교 140주년을 맞아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를 포함해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격상시켜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양 정상은 양국의 상호보완적 무역구조를 감안할 때 교역과 투자가 확대될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데 뜻을 모았다.

이어 "그간 협력을 기반으로 방산, 반도체 협력 및 항공 우주 등 미래산업 분야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

멜로니 총리는 오는 10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에 이탈리아 국방장관이 참석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양국 방산협력 논의를 진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탈리아가 내년도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사입장국 간 단합이 중요한 시점에서 앞으로도 한국이 G7에 계속 참여해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