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 "한-독, 반도체 공급망 안정 지속 협력···부산엑스포 지지를"

입력 2023.09.10. 19:23 댓글 0개
G20정상회의 계기 숄츠 독일 총리와 회담
"잦은 고위급 교류, 강력한 파트너십 증거"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현지시간) 뉴델리 바라트 만다팜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갈라만찬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9.1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G20 (주요20개국) 정상회의 계기의 한-독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양국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인도 뉴델리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만나 취임 후 세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독일이 주요 반도체 기업 유치와 인력 양성을 통해 반도체 생태계 강화를 위해 노력 중인 걸로 안다"며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양국이 지속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에 대한 독일의 지지를 요청했다.

양 정상은 최근 양국 간 활발한 고위급 교류가 강력한 파트너십의 증거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올해 양국 교류 140년을 기념하는 여러 행사를 통해 양국 국민간 상호 이해와 교류의 폭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양 정상은 향후에도 정상간 소통을 지속하며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