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윤, 인도 진출 기업인에 "시장 어려움 해소 적극 지원···기회 활용을"

입력 2023.09.10. 19:21 댓글 0개
뉴델리 간담회…"전략적 기회 최대한 활용"
기업인들, 통관·행정규제·인프라 애로 건의
정부 "코리아 플러스 보강, 삼각 협조 구축"
[뉴델리=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델리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진출 기업인 오찬 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 기업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9.1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인도 진출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 해소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를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델리 시내의 한 호텔에서 현지 진출 기업인 12명과 오찬 간담회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자동차, 전자, 기계·섬유, 의료기기, 식품, 화장품 등 분야 제조기업과 물류, IT S/W, 모바일게임 등 서비스기업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인도에는 약 530여 개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다.

윤 대통령은 인도 시장의 각 분야에서 한국의 브랜드 위상을 높이고 있는 기업인들을 격려하며 "우리 기업들이 인도 시장의 전략적 기회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업인들은 인도의 시장 상황과 진출 전략에 관한 대화를 나누면서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들의 애로사항은 크게 ▲자의적 수입품목 분류, 원산지 증빙 과다요구 등 통관상 문제 ▲각종 수입제한, 인센티브 지연 등 행정규제 불확실성 ▲도로, 하수도, 전력망 등 인프라 부족 문제 세 가지다.

이에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운영 중인 한국 기업 전담조직 '코리아 플러스(인도 외자유치 기관 '인베스트 인디아' 산하조직)'의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코리아 플러스의 기능을 대폭 보강하고 본부와 본관, 코리아 플러스 간 삼각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우리 기업들의 애로사항이 보다 체계적으로 해소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현지 진출 기업인은 김언수 현대차 부사장(인도아중동대권역장), 박종범 삼성전자 서남아총괄장(부사장), 이현진 LG전자 노이다 생산법인장, 이시연 효성 인도 법인장, 조장현 이랜텍 인도 법인장, 윤한호 카스 인도 법인장, 조경운 롯데인디아 이사회 의장(상무), 이종상 아모레퍼시픽 인도 법인장, 김성호 SD바이오센서 인도 법인장, 손현일 크래프톤 인도 법인장, 백정훈 CJ다슬 인도 법인장, 김보연 건솔루션인디아 대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