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새 교과서 편찬준거 27일 나온다···'5·18 표현' 쟁점

입력 2023.01.25. 11:3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편찬준거, 편찬상 유의점과 검정 심사기준 뜻

평가원 설명회…초1·2 외 전학년 편찬준거 공개

수학·과학은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 별도 설명

교육부 "5·18 교과서엔 넣겠다"…아직 안갯속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초등학교 예비소집일인 지난해 12월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원초등학교에서 입학을 앞둔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교과서를 살펴보고 있다. 2023.01.25. jtk@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현 김경록 기자 = 지난해 확정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집필될 검정교과서의 편찬 기준이 이틀 뒤 나올 예정이다.

25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과서 검정 수탁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오는 27일 오후 1시30분 충북 진천에 위치한 평가원에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초·중등학교 검정도서 편찬상의 유의점 및 검정기준 설명회'를 연다.

설명회 주제인 '검정도서 편찬상의 유의점 및 검정기준'은 민간이 편찬한 교과서를 검정 당국인 교육부가 심사하기 위한 기준으로, '편찬준거'라고도 한다. 공급자마다 제각각인 교과서를 내놓으면 혼란이 있을 수 있어 일정한 기준을 지키도록 하는 것이다.

이번 설명회엔 2022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검정교과서를 내고 싶은 발행사 관계자와 저작자 등이 참석해 공통적으로 지켜야 하는 편찬준거와 국어·역사 등 교과별 편찬준거에 대한 설명을 들을 예정이다.

이때 정부가 편찬하는 초 1·2 국정교과서를 제외한 모든 학년의 편찬준거가 공개될 계획이다.

원래 편찬준거를 포함한 검정실시공고는 새 교과서가 쓰이기 1년6개월 전에만 이뤄지면 된다. 새 교과서 도입시기는 2024년 초 1·2, 2025년 초 3·4 및 중·고 신입생 등으로 달라 검정실시공고도 연차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데, 이번 검정실시공고는 한 번에 진행하는 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원래는 연차별로 나눠서 해야 하지만 굳이 그렇게 할 필요 없이 한 번에 안내하고, 변경 사항이 있을 땐 별도로 안내하는 방향"이라며 "다만 과학 등 과목에서 표기가 복잡한 외국어 용어를 통일하는 데 쓰이는 편수자료는 한 달 정도 뒤에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학·과학 검정교과서 편찬준거는 또 다른 교과서 검정 수탁기관인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 별도의 설명회를 열어 공개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27일 오후 2시 정도에 평가원과 한국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에 편찬준거 공개가 협의된 것으로 안다"며 "한국과학창의재단 설명회는 오는 30일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5·18 민주화 운동'이 개정 교육과정에서 빠진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반발이 일자 교육부가 교과서에는 관련 표현을 담겠다고 한 바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5·18 표현이 들어간다면 편찬상의 유의점 하위에 들어간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아직 개발이 다 되지 않았다. 일부 미세 조정이 남아있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시스] 교육부가 지난해 말 확정된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새로운 검정교과서 편찬 절차에 착수했다. 이달 중 검정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그 다음 절차로 교과서 검정을 위탁 받은 평가원과 창의재단이 각자 편찬준거와 함께 검정 실시를 공고하면 출판사 등에서 본격적인 검정교과서 제작을 시작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2023.01.25. hokma@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knockro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