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 "5·18 왜곡한 진실화해위원장, 안될 말"

입력 2022.12.13. 15:28 수정 2022.12.13. 15:34 댓글 0개
더불어민주당 시·도당, 5·18 3단체 등 김광동 퇴진 요구
김광동 신임 진실화해위원장

윤석열 대통령의 김광동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임명 강행과 관련해 광주와 전남이 퇴임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진실과 화해를 위한 위원회의 수장에 5·18을 왜곡하는 인사를 내정한 데 따른 반발로, 5월 단체는 물론 지역 정가로도 반발 여론이 퍼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13일 성명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김광동 위원장은 편협한 역사관과 진실 왜곡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라며 "윤 대통령이 진정으로 '화해'와 '화합'을 원한다면 논란과 분란을 유발하는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실화해위는 진실을 바탕으로 '어두운 과거사'를 규명, 화해에 이르기 위해 설치된 독립기구"라며 "5·18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허위라 주장하고 '북한 개입설'을 다룬 논문을 발표했던 인물을 임명한 저의가 궁금하다"고 되물었다.

민주당 전남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김 위원을 임명한 것은 국가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인식수준을 여실히 준다"면서 "진실에 눈 감고 망언을 일삼는 자를 임명한 건 숭고한 민주화운동을 심각하게 모욕한 것이며,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 광주시의원들도 공동 성명을 통해 "김 위원장 임명 강행은 국민 통합과 역사의 진실에 역행하는 조치"라며 "임명 철회와 역사 왜곡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와 5·18기념재단은 전날 공동성명서를 내고 "이번 인사는 윤 대통령이 5·18 기념식 당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정신은 국민통합의 주춧돌'이라며 강조한 5·18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5·18정신을 통한 국민 통합의 가능성을 스스로 파기하는 것이자 역사의 진실에 역행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삼섭기자 seobi@mdilbo.com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