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 가뭄 위기 극복 '절수 실행 방안' 강화

입력 2022.12.07. 17:5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절수설비 설치 의무 대상 목욕탕·수영장 점검 등

[화순=뉴시스] 변재훈 기자 = 11일 전남 화순군 이서면 동복호 취수탑 주변 수위가 낮아져 있다. 광주 지역 주요 식수원인 동복호는 저수율이 30%대 초반까지 낮아져 앞으로 140여 일만 물 공급이 가능하다. 현 추세대로라면 내년 3월 1993년 이후 30년 만의 제한급수까지 우려되고 있다 2022.11.11. wisdom21@newsis.comdefault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시가 가뭄 위기 극복을 위해 보다 강화된 절수 실행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광주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8개 실국 9개 부서가 참여한 가운데 위기대응 가뭄극복 추진단 제5차 회의를 열고, 보다 강화된 절수 대안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수영장·목욕탕·세차장 등 물 소비가 많은 업소 절수 ▲배수지 등 수압조절을 통한 수돗물 절감 ▲수도밸브 수압조절 관련 파손 복구 지원 ▲민방위 경보단말 방송을 활용한 물 절약 홍보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절수기기 설치 의무사업장에 해당하는 목욕탕·수영장 등에 대해 현장 실태조사를 벌여 절수기 설치 이행명령, 과태료 부과 등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지하수 개발과 이용도 권장하기로 했다.

배수지 적정 수위 조절과 수압 저감, 관망에서의 수압 저감을 통한 누수량 절감도 강화하기로 했다.

절수설비와 절수기기 설치 의무대상 사업장인 신축 건축물, 숙박업소(객실 10실 초과), 목욕장업, 수영장을 통합한 체육시설업 등에 대해서는 법적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키로 했다.

동복댐 저수율이 20%대에 진입함에 따라 그 동안 추진해 온 수압조절과 물 절약 홍보방안을 점검하고, 수도밸브 수압조절 때 파손된 급수시설에 대해서는 수도사업소 급수시설 긴급 복구와 연계, 무상복구를 지원하기로 했다.

문영훈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계속되는 가뭄 극복을 위해서는 모든 시민의 절수 참여와 함께 공직자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자연재난인 가뭄을 극복하기 위해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