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프랑스 만나는 잉글랜드 감독 "가장 큰 시험에 직면"

입력 2022.12.05. 13:0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잉글랜드-프랑스, 11일 8강전서 맞대결

[알코르=AP/뉴시스]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감독. 2022.12.05.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영원한 라이벌이 4강 길목에서 만난다. 사령탑도 기대를 숨기지 않는다.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5일(한국시간) "가장 큰 시험에 직면했다"며 8강서 맞붙게 될 프랑스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잉글랜드는 이날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세네갈을 3-0으로 물리치고 8강에 안착했다.

4강행 티켓을 두고 다툴 팀은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다. 프랑스는 같은 날 폴란드를 3-1로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다.

라이벌의 정면 충돌이다. 가디언에 따르면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프랑스와 대결이 확정된 후 "환상적인 도전에 흥분된다"고 말했다.

잉글랜드와 프랑스가 월드컵 본선 토너먼트에서 만나는 건 처음이다.

조별리그에서만 두 차례 만났는데, 가장 최근 맞대결은 1982년으로 40년 전이다. 당시 잉글랜드가 3-1로 프랑스를 눌렸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우리는 가장 큰 시험에 직면했다"며 "프랑스는 세계 챔피언이고, 놀라운 재능의 깊이를 가지고 있다"고 상대를 치켜세웠다.

이어 "우리가 준비해야 할 환상적인 도전이자 멋진 경기다. 최고의 상대와 맞서 우리 자신을 테스트할 수 있는 훌륭한 경기"라고 기대했다.

[도하(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폴란드의 경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가 득점 후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2.12.05. livertrent@newsis.com

물오른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프랑스 선수들에 대한 경계도 늦추지 않았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폴란드전에서 2골을 터뜨린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를 두고 "이전 대회부터 중요한 순간을 만들어낸 세계적인 선수"라고 평가하며 "앙투안 그리즈만도 경이로운 선수다. 올리비에 지루도 잘 알고 있고, 뛰어난 젊은 미드필더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는 잉글랜드의 화력도 만만치가 않다.

잉글랜드는 이번 대회 4경기에서 12골을 터뜨렸는데, 총 8명이 골맛을 봤다. 누구의 발끝에서 언제 득점이 나올지 상대로서는 긴장을 풀 수가 없다.

[알코르=AP/뉴시스]잉글랜드 케인 대회 첫 골. 2022.12.04.

조별리그 내내 침묵하던 해리 케인도 16강전에서 골을 넣으며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케인이 후반전 힘을 실어줬다"면서 "아주 훌륭했다"고 흡족해했다.

한편,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8강전은 11일 오전 4시 펼쳐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