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하철 전동차에 '그라피티' 도주한 20대 미국인, 해외서 검거

입력 2022.12.05. 09:49 댓글 0개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지하철 차량기지에 잠입해 전동차에 스프레이 페인트를 이용한 낙서인 그라피티(graffiti). (사진=인천교통공사 제공)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지하철 차량기지에 잠입해 전동차에 '그라피티'(graffiti)를 그리고 도주한 외국인 남성 2명 가운데 1명이 루마니아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5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경찰은 공동건조물 침입 및 재물손괴 혐의를 받는 미국 국적 A(20대)씨의 신병을 인도해 달라고 루마니아 정부에 요청했다.

A씨는 지난 9월 24일 오전 3시께 인천 남동구 한 지하철 차량기지에 몰래 침입해 전동차에 가로 2m, 세로 1m 크기의 'WORD'라는 알파벳 글자를 그림으로 그린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같은달 11일부터 23일 사이 공범인 이탈리아 국적 B(20대)씨와 함께 서울·대전·부산 등 전국 6곳의 지하철 차량기지에 잠입해 전동차에 그라피티를 그린 것으로 보고 있다.

형법 제366조에 따르면 공공시설 그라피티(재물손괴)로 입건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무단으로 건물을 침입할 시는 3년 이하의 징역 혹은 5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앞서 경찰은 차량기지 내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A씨와 B씨를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A씨는 지난달 22일 루마니아에서 현지 경찰에 붙잡혔으며, B씨의 행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법무부를 통해 범죄인 인도 절차를 밟고 있다“며 ”A씨가 송환되면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