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조규성 "기적이 일어났다···꿈 이뤄져서 행복하다"

입력 2022.12.03. 02:31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가나전 인터뷰 때와 차원이 다르다" 웃음

"하나 된 마음으로 포르투갈 이기자고 준비"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후반전 한국 조규성이 볼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03.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골잡이 조규성이 2022 카타르월드컵 포르투갈전 승리와 16강 진출을 기적으로 표현하며 행복감을 만끽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1승1무1패(승점 4)가 된 한국은 포르투갈(2승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조규성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기적이 일어났다. 가나전 인터뷰 때와 차원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같이 뛰어 준 선수와 코칭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며 "하나 된 마음으로 꼭 포르투갈을 이기자고 준비했는데 꿈이 이뤄져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조성우 기자 =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전반전 조규성이 헤딩을 시도하고 있다. 2022.12.03. xconfind@newsis.com

조규성은 이날 경기 준비에 관해서는 "오늘은 진짜 몸싸움이나 헤딩 경합에서 안 밀려야겠다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형들과 하나가 돼 뛰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 웃는 성격인데 오늘 엄청 웃었다"며 "희찬이형이 골을 넣고 진짜 감정 북받쳐 올랐다. 진짜 안 믿긴다"고 덧붙였다.

조규성은 16강전에 관해 "끝까지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덕분에 16강이라는 믿기지 않는 결과를 만들어냈다"며 "끝까지 응원해주시면 경기장에서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