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하철역 출구 폐쇄에 휴대전화 검열···中, 백지시위 저지 총력전(종합)

입력 2022.11.30. 09:39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中경찰, 도심 지하철역 출구 폐쇄…시위대 집결 차단 주력

시위대 휴대전화 검열 강화…지문·안면인식 등 정보 수집도

대규모 시위 촉발시킨 우루무치 지역에는 지원금 지급 병행

[베이징=AP/뉴시스]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지난 27일 밤 시위대들이 백지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22.11.29.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중국 정부가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는 백지 시위 저지를 위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중앙정부는 백지시위 강경 진압을 경고했으며, 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 경찰 병력을 강화하고 나섰다.

반(反) 정부 시위가 인터넷을 통한 외부 세계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들 우회적으로 인터넷에 접속이 가능한 가상사설망(VPN) 이용 여부를 검열하고 있다.

이와는 별개로 아파트 화재로 시위 확산의 도화선이 된 우루무치에 대해서는 저소득층 지원 대책을 제시하는 등 민심 안정을 위한 노력도 병행하는 모습이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중국 경찰과 법원, 검찰 등을 총괄하는 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는 전날인 28일 전체 회의에서 백지시위에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사실상 강조했다.

중앙정법위는 이날 "법에 따라 적대세력의 침투 및 파괴 활동과 사회질서를 교란하는 위법 및 범죄 행위를 결연히 타격해 사회 전반의 안정을 확실히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NN은 29일(현지시간) 중국 경찰이 시위 현장 주변의 지하철역 출구를 폐쇄하며 시위대들의 추가 집결 차단에 주력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경찰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퇴진 구호가 나왔던 상하이 지역에서 고강도 단속을 진행했다. 도심 중심부로 향하는 지하철역의 대부분 출구를 폐쇄하는 등 시위대의 집결을 차단했다.

경찰은 시위 참가자들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휴대전화 검열도 강화됐다. 시위 참가자들의 경우 휴대전화을 압수해 그들의 지문과 안면인식 패턴 관련 정보를 광범위하게 수집했다고 CNN은 전했다.

지하철 승객을 대상으로 VPN·트위터·텔레그램 등 설치가 금지된 애플리케이션 여부를 확인했으며, 불법 앱과 휴대전화 속에 담긴 시위 관련 사진들을 삭제했다.

경찰은 또 시위 참가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시위 참가 여부를 확인하고 경위를 추궁했다. 한 시위 참가자는 CNN에 경찰로부터 추가 시위에 참여할 경우 체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는 별개로 중국 당국은 민심 안정화에도 나섰다. 고강도 방역 정책을 일부 완화하고, 봉쇄 정책에 사망자가 발생한 우루무치에는 저소득층 지원 방침을 밝혔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광저우, 충칭 등 일부 중국 도시들이 전수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완화하는 조치를 도입했다고 보도했다. 광저우의 일부 구들에서는 온라인 수업 학생과 재택근무자, 노약자 등의 경우 외출 수요가 없으면 PCR 전수 검사에 참여하지 않아도 된다고 통지했다.

중국 매체 재련사에 따르면 우루무치 시 정부는 소득 수준이 낮거나 수입이 없어 생계가 어려운 사람들을 대상으로 300위안(약 5만6000원)의 일회성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시가 운영하는 공공임대 주택 거주자들에게 임대료, 계약기간 등과 관련한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또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에게 공공분야 일자리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