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임종석 "文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정치보복 중단하라"

입력 2022.11.30. 08:47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文 정부 인사들, 압색·소환·구속영장에 시달려"

"정치 뛰어든 檢·감사원…조직의 가장 큰 위기"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임종석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다시 시작하는 남북합의 이행' 토론회에 참석해 '다시 시작하는 밤북합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06.2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여동준 기자 = 문재인 정부 첫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전 실장은 30일 윤석열 정부를 향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정치보복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문재인 정부에서 조직적으로 조작하고 은폐했다는 윤석열 정부의 주장은 정치적 망상에 불과하며 정치 보복을 정당화해보려는 억지"라며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정치도구로 삼고 검찰권력을 무소불위로 남용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에 코를 묻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들이 무차별적인 압수수색과 소환, 구속영장에 시달리고 있다"며 "인권 따위는 눈을 씻고도 찾아볼 수 없다. 국정 운영의 목표와 우선 순위를 거론하는 것은 사치스런 일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또 "정치보복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은 없다. 노골적으로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과 감사원은 지금이 조직의 가장 큰 위기임을 왜 보지 못하냐"며 "대한민국 정부는 결코 누구의 것이 될 수 없으며 정권이 바뀌어도 그 정체성은 지속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욕 보이고 상처줘 결국 제 살을 깎아먹는 일은 여기서 그만두기 바란다. 할 일이 너무 많다. 국민들의 걱정과 원성은 쌓여만 간다"며 "갑자기 정치적 후진국이 돼버린 듯한 겨울 공화국 앞에서 국민과 국가, 대한민국 경제의 안위를 묻는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eo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