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정진석, 민주 '이상민 해임건의안'에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

입력 2022.11.30. 08:2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합의대로 국정조사 성실히 임해야"

"조사 전 장관 해임, 무슨 경우인가"

민주, 30일 중 해임 또는 탄핵 결정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 국제협력 증진과 관계개선 방안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1.28.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 또는 탄핵을 당론으로 정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막가파식 자기모순 정치"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사건의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원한다면 원래 합의대로 국정조사에 성실히 임하면 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위원장은 "여야가 이태원 사고 국정조사에 합의한 지 일주일이 채 지나지 않았다"며 "국민의힘은 철저한 경찰 수사가 먼저라는 입장이었음에도 대승적 차원에서 국정조사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정 위원장은 "국정조사 계획서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뜬금없이 행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던진 의도가 무엇인가"라며 "국정조사 대상에 행안부 장관이 포함돼 있는데, 시작하기도 전에, 장관을 조사하기도 전에 해임하겠다는 건 무슨 경우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애당초 국정조사를 할 생각은 있었던 것인가"라며 "당대표 이슈를 덮기 위해, 국회를 계속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가려는 의도로 밖에 읽히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건의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원한다면 원래 합의대로 국조에 성실히 임하면 될 일"이라며 "'자기모순 정치'는 국민의 신뢰를 더 빨리 잃어버리는 지름길이 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중으로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 또는 탄핵소추안 추진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탄핵소추안의 경우 해임건의안 발의 없이 추진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