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학교생활 힘들다' 쪽지 남긴 여고생 숨져···경찰 조사

입력 2022.10.04. 17:36 댓글 4개

기사내용 요약

학교폭력 피해 여부 확인되면 수사

[광주=뉴시스] 변재훈 이영주 기자 = 광주의 한 여고생이 학교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쪽지를 남기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과 함께 교내 폭력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4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광주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2학년생 A양이 전날 오전 6시 35분께 광주 광산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현장에서 이렇다 할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A양은 '학교생활이 힘들었다'는 취지의 쪽지를 가족에게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과거 교내 학교폭력 의심 사건 당사자 중 1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의 범죄 연루 정황이 없는 만큼 단순 변사 사건으로 종결 처리할 방침이다.

이 사건과 별개로 경찰은 A양이 다니는 학교를 대상으로 교내폭력 피해 여부 등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A양의 사망 배경간 연관성이 확인되면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leeyj257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