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尹 '사적발언' 논란에 '침묵'···대통령실, 先진상파악 우세

입력 2022.09.29. 10:2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취재진 질문에 답 안해

26일에는 "동맹 훼손…먼저 진상이 밝혀져야"

대통령실 '先진상 파악 後 유감 표명' 분위기

일각선 "유감표명 할 때는 이미 지났다" 의견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9.29.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사적 발언' 논란이 불거진지 일주일이 되는 29일에도 사과나 유감 표명은 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아침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논란이 장기화 되고 있는데 유감을 표명할 생각은 없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직접 언급한 건 순방 후 첫 도어스테핑이 이뤄진 지난 26일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건 국민을 위험에 빠뜨린다. 먼저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는 발언이 전부였다.

사적 발언을 첫 보도한 MBC에 대한 사실상 수사를 지시한 셈으로, 이후 여론은 더욱 악화됐고 야당의 공세도 거세졌으나 이날까지도 유감표명이 없었던 것으로 미뤄 윤 대통령은 이같은 '정면돌파' 기조를 이어가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이날 순방 외교 논란의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박진 외교부장관에 대해 해임건의안을 상정하려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어떤 게 옳고 그른지 국민들이 더 잘알것"이라며 반대의사를 명확하게 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보도 경위나 해당 발언이 들어있는 영상 유출자 등을 따져보는 게 순서라는 강경 목소리가 유감 표명부터 하고 사태를 진화하자는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해당 영상이 퍼질 당시에는 진위 여부야 어찌됐던 유감 표명을 하고 논란 확산을 막야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며 "그러나 이후에 MBC가 보도 자막(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수정요청을 묵살하고 나아가 미국 국무부에 해당 발언에 대한 평가를 요구하면서 강경분위기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에도 (나를 포함해) 몇몇 사람이 간곡하게 대통령에 '사과'나 '유감' 같은 표현을 쓰지 않더라도 국민들의 우려를 공감하는 태도를 취해줄 것을 요청하는게 어떻냐는 의견을 냈지만 이제는 그런 말도 꺼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에도 사적 발언에 대해 무응답함으로써 사실상 유감 표명의 '때는 지났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대통령실은 해당 영상을 촬영하고 발언 진위 확인없이 자막을 내보낸 MBC에 대해 시민단체나 국민의힘에서 제기한 고발건이 진행되는 상황을 우선 지켜본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자체 법적 대응도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의 전언이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종배 서울시의원과 보수단체 자유대한호국단,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이 MBC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