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尹 "경제적 충격에 국민 불편 않도록 완충 잘 할 것"

입력 2022.09.29. 09:40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안보라는 건 공짜가 없는 것, 모든 경제 활동의 기초가 돼"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9.29.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국가안보와 중장기 성장전략 이런 것들을 함께 저희가 구축해 나가면서 여러 가지 경제적인 그런 충격에 대해서 국민들이 불편해하지 않도록 완충을 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취재진의 질의를 받기에 앞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 북한이 또 미사일을 쏴서 NSC 상임위원회가 열렸다. 올해 벌써 20번째가 넘는다"고 언급하면서 "안보라는 건 공짜가 없는 것이고, 모든 경제 활동의 기초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해상훈련이 정말 몇 년 만에 모처럼 동해상에서 진행되고 있고, 오늘 해리스 부통령이 방한한다"며 "100여개 이상 국가가 모이는 다자회의에서는 양자 간 장시간 내밀한 얘기를 하기가 어렵게 돼 있다. 그래서 이번에 (부통령과) 부족한 얘기들을 좀 더 나눌 생각"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 가지 경제 지표가 어렵고, 서민 민생을 잘 챙겨나가겠습니다만, 중장기적인 성장 전략이 바로 디지털 고도화다"라며 "디지털 고도화를 통해서 전 사업 분야의 생산성을 증진시키는 것이고, 핵심에 AI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도시 중에서 광주가 AI에 대해 선도적인 위치를 달리고 있고, 저도 선거 때부터 광주가 AI 선도 도시로서 뻗어나갈 수 있게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씀드렸고, 어제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